'마음 떠난' 남친과 헤어지지 못하고 '눈물' 흘리는 여자의 심리 (영상)
'마음 떠난' 남친과 헤어지지 못하고 '눈물' 흘리는 여자의 심리 (영상)
2017.09.28 12:39

인사이트YouTube '콬TV'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남자친구와 헤어져야 하는 것을 직감하고도 망설이는 여성의 심리를 담아낸 씁쓸한 웹드라마가 많은 이들의 공감을 사고 있다.


지난 27일 콬TV는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사당보다 먼 의정부보다 가까운 시즌2' 11화를 공개했다.


이날 친구 사이에서 연인이 된 남사랑(최원명 분)과 여우정(강민아 분)은 데이트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갔다.


여우정은 아직도 남사랑이 좋기만 하지만 남사랑은 여우정에게 더 이상 관심이 없는 듯 집으로 돌아가는 내내 묵묵하게 가만히 있기만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콬TV'


이에 여우정은 먼저 남사랑에게 "나 데려다줘"라고 말했지만, 남사랑은 그녀를 데려다주기 싫은 듯 "음···"이라고 말하며 난감해했다.


오히려 당황한 것은 여우정이었다. 


그녀는 "아니면 내가 역까지 데려다줄까?"라고 말했지만 남사랑은 "아냐 집에 가, 피곤하잖아. 카톡 할게"라고 말하며 뒤돌아섰다.


여우정은 차갑게 돌아서는 남사랑을 보며 참지 못하고 눈물을 쏟아냈다. 이별해야 하는 순간이 왔음을 직감했기 때문이다.


집으로 돌아온 여우정, 역시나 그녀의 휴대전화에 남사랑이 남긴 카톡 메시지의 흔적은 없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콬TV'


예전처럼 먼저 연락하기는커녕 여우정의 메시지를 읽고 답변도 하지 않은 남사랑이지만, 그녀는 그를 아직 좋아해 포기할 수 없다.


결국 여우정은 먼저 남사랑에게 전화해 "뭐 해?"라고 물었지만 그는 심드렁하게 "그냥 있어"라고만 답했다. 심지어 남사랑은 "우리 친구였을 때 진짜 재밌었는데"라고 말하기까지 했다.


남자친구인 남사랑이 자신에게 마음이 떠났다는 걸 알면서도 힘겹게 관계를 유지해오던 여우정은 결국 남사랑을 만나 이별을 고하기로 결심했다.


통화 다음날 남사랑을 만난 여우정은 "헤어지고 싶어서 안달 난 네 눈 보면서 꾸역꾸역 버텼다. 내가 먼저 헤어지자고 말 꺼내서 속이 다 시원하지?"라고 말하며 돌아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콬TV'


돌아서며 눈물을 흘리는 여우정은 "희망고문을 하는 것보다는 헤어지자고 하는 것이 낫다. (결국) 내가 찼지만, 내가 차였다"라고 말해 슬픔을 자아냈다.


마음이 식은 남자친구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이별을 고하는 여우정의 모습에 수많은 여성 누리꾼들은 "나도 얼마 전에 저랬다", "헤어지는 과정이 너무 공감 간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와이낫미디어가 제작하는 웹드라마 '사당보다 먼 의정부보다 가까운 시즌2'는 현실감 넘치는 연애 과정을 그려낸다고 평가받으며 누리꾼들의 인기를 얻고 있다.


현재 '사당보다 먼 의정부보다 가까운 시즌2'는 1화만을 남겨두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콬TV'


YouTube '콬TV'


친구로만 여겼던 '남사친'과 생애 첫 데이트…눈치없이 걸려온 여자후배 전화 (영상)그와의 생애 첫 데이트를 즐기고 있는데 깜빡이도 켜지않고 훅 들어오는 여자후배의 전화에 그만 여자는 질투심이 폭발하고 말았다.


여자가 먼저 남사친에게 '키스' 했을때 남자의 흔한 반응 (영상)콬TV 채널 웹드라마 '사당보다 먼 의정부보다 가까운' 시즌2에서는 사랑과 우정 사이에서 고민하는 남녀 이야기가 그려졌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건강하게 돌아오길"···'암 투병' 사실 고백하고 '항암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스타 5인
입력 2018.12.14 16:17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니난 12일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악성 림프종 진단을 받았음을 고백했다.


허지웅의 갑작스러운 투병 소식에 많은 누리꾼들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며 그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암'이라는 병마와 싸우고 있는 연예인들에게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들은 자신의 암 투병 사실을 고백하고, 대중의 응원을 받으며 암을 이겨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힘겨운 항암치료를 끝내고 곧 대중 곁으로 돌아올 스타들을 함께 알아보자.


1. 김우빈



배우 김우빈은 지난해 5월 비인두암을 진단받고 항암치료에 전념하기 위해 연예계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김우빈은 지난해 말 자신의 팬카페에 "세 번의 항암치료와 서른다섯 번의 방사선 치료를 무사히 잘 마쳤다. 주기적으로 추적 검사를 하며 회복 중이다"라고 근황을 알린 바 있다.


그는 지난 8월 절친인 배우 이종석의 카페에 건강해진 모습으로 등장해 대중들을 놀라게 만들기도 했다.


2. 허지웅



지난 12일 허지웅은 자신의 SNS를 통해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허지웅이 진단받은 악성림프종은 림프조직세포가 악성으로 전환돼 과다 증식하며 생기는 종양을 말한다.


그는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냅시다. 이길게요"라며 병마에 맞서는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3. 유상무



지난해 4월 대장암 3기 판정을 받은 유상무는 수술 후 후속 치료를 병행하며 건강을 회복하고 있는 중이다.


그는 대장암으로 투병 중 작사가 김연지와 열애 사실을 공개하고 지난 10월 웨딩 마치를 울렸다.


아내 김연지의 보살핌으로 암 투병을 극복할 수 있었다고 밝힌 유상무는 "신부의 말을 잘 듣는 남편이 되겠다"라며 깊은 애정을 고백하기도 했다.


4. 허각



가수 허각 또한 지난해 4월 갑상선암 초기 진단을 받으며 투병 소식을 전한 바 있다.


당시 그는 활동을 중단하며 자신의 SNS에 "얼른 회복해서 좋은 노래 들려드리겠다"라는 글을 게재해 팬들을 안심시키기도 했다.


1년여 만에 갑상선암을 이겨낸 허각은 지난달 신곡 '흔한 이별'을 발표하며 가요계로 컴백했다.


5. 김정태



지난 10월 배우 김정태는 간암 투병 소식을 전하며 출연 중이던 SBS '황후의 품격'에서 하차했다.


김정태의 소속사 측은 "간경화에 작은 종양이 발견됐다. 간암은 초기인 상태"라며 상황을 전했다.


또한 당분간 치료에 전념할 것이라 전했고, '황후의 품격' 측은 전면 재촬영을 결정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