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왜 아이폰 알람 시간 간격은 '9분'으로 고정됐을까?
왜 아이폰 알람 시간 간격은 '9분'으로 고정됐을까?
2016.07.14 17:08

인사이트Mirror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우리가 애용하는 아이폰 및 스마트폰 알람 시계에는 '스누즈(Snooze)'라는 기능이 있다.


직역을 하면 "잠깐 자다"라는 뜻의 스누즈는 스마트폰에서는 첫 알람 시작 후 잠을 더 자기 위해 5분 혹은 10분으로 통제하는 일종의 카운트다운 기능으로 사용되고 있다.


그런데 스누즈 기능에 대해 '아이폰' 사용자들은 한 가지 의문을 갖고 있다. 바로 왜 스누즈 간격이 '9분'으로 고정됐는지다.


그 이유에 대해 경제 전문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9분'은 애플이 시계의 역사에 대해 경의를 표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누즈 기능은 1950년대에 처음 도입됐다. 당초 시계 제작자들은 10분 간격을 원했지만, 당시의 기술로는 정밀하게 조종하는 것이 불가능했다.


그래서 제작자들은 10분에만 근접하면 된다는 생각에 '9분에서 9분 30초' 사이로 스누즈 간격을 세팅했다.


즉, 기술의 한계로 인해 스누즈 간격이 '9분'이 됐다는 것인데 현대에 와서 이 문제가 기술적으로 극복됐음에도 애플은 스누즈 기능을 처음 도입한 기술자들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해 이 간격을 고집하고 있다고 비즈니스인사이드는 전했다.


한편 하버드 의대의 신경과학자 진 더피 박사는 깼다가 잠들었다가를 반복하면 수면에 악역향을 끼칠 수 있다며 10분처럼 짧은 간격보다 아예 알람을 30분 뒤로 설정해 놓고 자는 것이 낫다고 조언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