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택배노조 최고 간부, 모친 부조금 받을 때 '노조 계좌' 썼다

택배노조 최고 간부, 모친 부조금 받을 때 '노조 계좌' 썼다

택배노조 위원장이 노조 계좌를 자신의 실익을 위해 사용한 정황이 확인됐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모친 부의금 받을 때 자신 계좌가 아닌 '노조 계좌'로 받은 택배노조 최고위 간부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민노총 산하 전국택배노조 최고위 간부가 노조 계좌를 공적 활동에만 쓴게 아닐 수 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26일 조선닷컴은 전국택배노조 현재 위원장이 2020년 10월 모친의 부고를 알릴 때, 부의금을 자신 계좌가 아닌 노조 계좌를 적어 부의금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택배노조는 2020년 10월 4일 페이스북 등을 통해 노조 명의의 부고(訃告)를 냈다. 택배노조 설립의 주도자이자, 당시 택배노조 수석위원장(현재 위원장)이었던 A씨 모친상을 알리는 부고였다.


이 부고 알림에는 '코로나19로 인해 가급적 조문을 삼가달라'는 메시지와 함께 부의금 계좌가 적혔는데, 이 계좌의 명의자는 A씨가 아니라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이었다.


실제로 택배조노는 부고 알림 1개월 전까지도 해당 계좌로 택배 기사 과로사를 막는다는 명목으로 일반 시민을 상대로 '노조 후원금'을 걷었다.


인사이트

Facebook '전국택배노동조합'


노조가 시민에게서 받은 후원금·투쟁기금 등 사용 출처는 아무도 몰라...단 한 번도 밝힌 적 없어 


한겨레신문과 페이스북에 올린 후원 요청 광고에서 노조는 "과로사 대책 없이는 택배노동자는 9월이 두렵다"고 후원 계좌 번호를 적었다.


그런데 이 계좌는 A씨가 부의금을 받은 계좌와 같은 번호였다. 안내문에는 '#늦어도_괜찮아', '#택배노동자_과로사_대책마련'등 구호도 함께 적혀있었다.


또 2019년 5월에는 택배노조 사무실 이전 개소식 행사를 알리며 해당 계좌로 후원금을 받았다. 작년 1월에는 민노총 산하 조직들에 해당 택배노조 계좌로 돈을 보내라고 직접 독려하기까지 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양경수 민노총 위원장은 본인 명의 공문에서 산하 다른 업종의 노조들도 택배사와의 싸움을 위한 '연대행동'에 나설 것을 독려하며 '투쟁 기금'을 해당 계좌로 보내라고 적었다.


이렇게 모은 후원금이나 투쟁기금을 어디에 썼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택배노조가 지금까지 단 한번도 공개한 적이 없어서다.


한 현직 회계사는 매체와 한 인터뷰에서 "기업에서 이런 식으로 계좌를 운영했다면 국세청 조사 대상"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 / 뉴스1


택배노조 위원장은 택배기사 출신이 아냐...2006년부터 민노총 활동을 직업으로 삼은 사람


재경 지검의 한 부장검사도 "노조 명의로 계좌를 개설해놓고 실제로는 개인 계좌로 활용했다면 금융실명제법 위반이고, 횡령·배임 여부를 살펴볼 필요도 있어 보인다"고 부연했다.


매체 측은 계좌 혼용과 관련해 A씨의 입장을 듣고자 A씨에게 연락했지만, 답을 들을 수 없었다. 결국 택배노조 사무처 측에다가 연락해 답변을 받게 됐다. 사무처 측은 계좌 혼용과 관련한 질문에 "왜 남의 노조 활동에 관심을 갖느냐"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