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밤 11시, 경찰 출동시켜 '막차' 끊겼으니 집 데려다 달라는 무개념 고등학생

밤 11시, 경찰 출동시켜 '막차' 끊겼으니 집 데려다 달라는 무개념 고등학생

경찰청에 근무하는 한 경찰관이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를 통해 자신이 겪은 황당한 일화를 공유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저 미성년자다"...오후 11시 30분, 경찰서에 황당한 요구를 한 남자 고등학생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늦은 밤, 한 고등학생이 당당하게 경찰서에 전화해 경찰을 불러낸 다음 "집 좀 데려다 달라"고 말한다면 어떨까.


너무 터무니없는 상황이라 상상조차 잘 가지 않는다.


지난 21일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어젯밤부터 화가 나는 K-고딩 썰"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글쓴이 A씨는 경찰청에서 근무하는 경찰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얼마 전 황당한 상황을 겪었다고 말문을 텄다. 오후 11시 30분께 "여기가 어딘지 모르겠다. 저 미성년자다"는 내용의 신고 전화를 받았다 한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나이 18살, 왼쪽 팔에는 문신이 있는 고등학생 2명...경찰관에게 "막차 끊겼으니 집 좀 데려다 달라" 요구


얼마 지나지 않아 A씨는 신고자가 전화한 장소를 찾아냈고, 이내 신고한 미성년자가 있는 장소로 출동했다. 그리고 허탈함을 느껴야만 했다. 해당 장소에 있던 미성년자가 "집 좀 데려다 달라"고 말했기 때문이다.


A씨는 "(신고 장소) 가보니까 나이 18살에 머리는 노랗게 물들이고, 왼쪽 팔에는 허접한 문신이 있는 고등학생 2명이었다"며 "하는 말이 막차 끊겼으니 집 좀 데려다 달라고 하더라"라며 황당해했다.


그러면서 "여기서 너희 집까지 차로 40분이 걸리는데 갈 수 없다. 우리는 택시도 아니고 다른 신고를 받아야 한다. 부모님 연락처 알려 달라"는 말로 학생들을 타일렀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터무니없는 학생들의 요구에도 꾹 참고 중립을 지켰던 그는 학생들의 무례한 태도에 그만 폭발해버리고 말았다. 학생들은 A씨에게 "근데 아저씨 이름이 뭐예요?"라고 물었다고 한다.


A씨는 "'얘는 안 되겠다' 싶어 이름 알려주고 '알아서 가라' 하고 왔다"며 "정확히 한 시간 뒤, 해당 학생 부모님의 항의 전화가 왔다"며 혀를 내둘렀다.


학생 부모는 A씨에게 "아이가 이 시간에 길거리에 돌아다니면 집에 데려다줘야지 뭐 하는 겁니까? 장난합니까?"라고 항의했다고 한다. 자녀를 왜 집에 데려다 주지 않았냐고 주장한 셈이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누리꾼 "그 부모에 그 자식"...같은 경찰청 직원 "이런 일은 비일비재", "거기는 애들까지 그러냐"


이에 A씨는 "택시비를 보내시든, 데리러 오시든"이라며 선을 그었다고 전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 부모에 그 자식", "그렇게 아끼시면 전화할 시간에 데리러 가시지", "경찰관들 진짜 고생이다"는 반응을 보였다.


같은 경찰청 직원들도 "이런 일은 비일비재하다", "노인들이 그러는 건 자주 겪었는데, 거기는 애들까지 그러냐"며 A씨가 겪은 상황에 공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