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레알 마드리드서 경기 출전 안해도 골프장은 갔던 베일...은퇴후 바로 '골퍼' 전향
레알 마드리드서 경기 출전 안해도 골프장은 갔던 베일...은퇴후 바로 '골퍼' 전향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뉴스1] 문대현 기자 = 웨일스 축구의 '레전드' 가레스 베일(34)이 축구화를 벗고 골프채를 잡았다.


베일은 24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다음 달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 출전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 대회는 2월2일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에서 열린다.


프로암 대회에는 PGA 투어 선수와 함께 배우, 스포츠스타 등 유명 인사들도 참여해 별도로 아마추어 대결을 펼치는데 베일은 유명 인사 부문에 나설 예정이다.


웨일스 카디프 출신인 베일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드리드 등을 거치며 스타로 발돋움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지난해에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웨일스 대표팀의 주장으로 나서기도 했다.


베일은 지난 10일 클럽과 대표팀 은퇴를 발표하며 현역 선수로서의 인생을 마감했는데 곧바로 PGA 투어 참가 의사를 밝히며 전환점을 맞게 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편 이번 AT&T 페블비치 프로암엔 베일 외에도 배우 빌 머리와 미국프로풋볼(NFL) 그린베이 패커스의 쿼터백 에런 로저스 등이 유명 인사 부문에 참가할 예정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