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비혼' 선언한 40살 친구가 해외여행 간다며, 결혼한 친구들에게 '10만원'씩 달랍니다

'비혼' 선언한 40살 친구가 해외여행 간다며, 결혼한 친구들에게 '10만원'씩 달랍니다

일찍이 비혼을 선언한 친구가 결혼한 친구들에게 해외여행을 다녀온다며 10만 원씩을 요구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나 이번 봄에 40살 생일 기념으로 해외여행 갔다 올 건데 10만 원씩만 보태줘"


중학생 때부터 친하게 지내던 친구가 해외여행을 다녀온다며 친구들에게 10만 원씩 요구한 사연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최근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해외여행 가는데 돈을 보태달라는 친구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일찍이 '비혼' 선언한 친구, 다른 친구 결혼식·돌잔치 두루두루 챙겨와


작성자 A씨에게는 자신을 포함해 지금까지 친하게 지내는 다섯 명의 중학교 시절 친구가 있다.


다만 일찍부터 '비혼' 선언을 한 친구를 제외한 나머지 4명은 모두 결혼했다. '비혼' 친구는 지금까지 친구들의 결혼식에 참석하며 적게는 30만 원, 많게는 50만 원의 축의금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친구들의 돌잔치에는 선물을 주며 경사를 축하해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던 어느 날 비혼 친구는 결혼한 친구들에게 "40살 생일 기념으로 해외여행을 길게 다녀오고 싶다"며 친구들에게 10만 원씩 보태달라 요구했다.


친구의 요청에 A씨는 "'비혼' 친구가 우리보다 훨씬 잘 버는데"라며 "이렇게 대놓고 돈을 달라고 하는 게 좀 깬다고 해야 하나?"라면서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어 "내가 이상한 건지, 아니면 시대가 바뀌어서 따라가야 하는 건지 (모르겠다)"라며 누리꾼들의 의견을 물었다.


인사이트블라인드


해당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마다의 의견을 쏟아냈다. "친구에게 돈을 보태준다"와 "안 준다"로 반응이 나뉘었다.


'돈을 보태준다'고 말한 이들은 "결혼식이랑 돌잔치 때 친구가 그만큼 챙겨줬는데 고작 10만 원을 못 주냐", "나 같았으면 기분 좋게 다녀오라며 10만 원보다 더 줬을 듯", "지금까지 받아온 게 얼만데 10만 원 달라는 게 불편하다고?", "시대가 변한 거 맞고 그거에 따라가는 건 더더욱 맞다" 등의 의견을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반면 "안 준다"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이들은 "결혼식도 아니고 개인적으로 놀러 가는 건데 돈을 달라고?", "비혼이라 해도 개인 여행은 경조사가 아니잖아", "장례식이나 이런 거였으면 당연히 돈을 줬겠지만 개인 여행은 조금 애매한데?" 등의 의견을 내비쳤다.


만약 당신이라면 비혼인 친구가 축의금 대신 여행 자금 10만 원을 달라고 하면 주겠는가?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