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외롭다더니 새해부터 섹시 비키니녀와 '침대 데이트' 즐긴 염따
외롭다더니 새해부터 섹시 비키니녀와 '침대 데이트' 즐긴 염따

인사이트Instagram 'yumdda'


외롭다던 래퍼 염따, 섹시 비키니녀와 럽스타그램 시작?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래퍼 염따가 새해부터 여성과 집 데이트하는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 21일 염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 스토리를 통해 다수의 사진을 올리며 근황을 전했다.


사진 속 염따는 비키니 차림의 여성과 침대에서 시간을 보내며 셀카를 남기고 있는 모습이다. 



염따 역시 티셔츠 한 장만 걸치고 있었고, 살짝 풀린 눈을 하고 있어 야릇한 분위기를 더했다.


염따와 여성은 같이 보내는 시간이 그저 행복한지 입가에 미소를 띠고 있었다.


"내 음악이 되어줘서 고마워"...비키니녀에 넘치는 애정 드러낸 염따 



함께 공개된 다른 사진에서 여성은 퍼점퍼를 살짝 내리면서 우월한 몸매를 과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염따는 "내 음악이 되어줘서 고맙다"라고 코멘트를 남기며 여성을 향한 진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염따는 인스타그램 프로필 사진도 여성의 S라인 피지컬이 도드라지는 사진으로 교체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Instagram 'yumdda'


과거 염따는 "오늘 우리집 비었다", "나는 담배 피우는 여자가 좋다", "가슴 큰 여자가 좋다" 등의 발언을 하며 외로움을 호소한 바 있다.


그런 그가 럽스타그램과 다름없는 게시물을 연이어 올리자 누리꾼은 "진짜 연애 시작한 거냐"라며 궁금증을 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