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모텔 오픈하자마자 방 쓰레기장 만들고 야반도주한 '손놈'을 찾습니다 (방 상태)

모텔 오픈하자마자 방 쓰레기장 만들고 야반도주한 '손놈'을 찾습니다 (방 상태)

어렵사리 모텔을 오픈한 주인이 쓰레기장을 방불케 하는 방 상태를 보고 분노를 참지 못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모텔 방 쓰레기장으로 만든 채 야반도주한 '손놈'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손님이 나간 뒤 청소를 위해 객실 문을 연 사장은 방 상태를 보고는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손님이 묵고 간 방은 쓰레기장 그 자체였다. 담배꽁초와 음식 포장지 등이 어지럽게 나뒹굴며 주인의 멘탈을 무너뜨렸다.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잡아 X이고 싶습니다 진짜"란 무시무시한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인사이트보배드림


모텔을 운영한다고 소개한 A씨는 "웬 손놈이 방을 저렇게 만들고 야반도주를 했다"면서 "경찰에 신고는 했는데 다시금 맨탈이 흔들린다"며 하소연했다.


A씨가 공개한 객실 사진을 보면 방 상태는 쓰레기장을 방불케 했다.


바닥에는 담배꽁초와 생수병, 음식 포장지 등이 마구잡이로 흩어져 있었다. 침대 위 역시 쓰레기와 더불어 오물로 인한 얼룩이 가득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A씨, "인테리어 업자한테 6억 원을 사기당하고 어렵게 모텔 오픈했다"


A씨가 운영 중인 모텔은 오픈한 지 얼마 되지 않은 듯하다. 객실 바깥쪽 하얀 문의 상태가 실내와 극명히 대비됐다. 전반의 인테리어가 화이트 톤으로 꾸며진 만큼 어질러진 방은 유독 더 지저분하게 보였다.


그는 방을 어지럽힌 손님을 욕하며 자신의 아픈 과거를 털어놨다. 그는 "인테리어 업자한테 6억 원을 사기당해 어렵게 모텔을 오픈했다"고 토로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한마음으로 손님을 꾸짖었다.


이들은 "세상은 넓고 이상한 사람들은 많다", "안 그래도 멘탈 잡기 어려웠을 텐데 어휴...", "이건 그냥 넘어가면 안 된다. 반드시 잡아서 처벌해야 한다", "잡아서 영업손실 보상받으세요", "모텔 오픈 과정도 험난했는데 손님도 험난하네"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인사이트Naver Cafe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한편 모텔, 펜션 등 숙박업소를 운영하는 사장들의 하소연을 온라인상에서 쉽게 볼 수 있다.


지난해 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펜션을 운영하는 사장이 "20대 손님 7명이 방을 쓰레기장으로 만들고 갔다"면서 하소연하기도 했다.


공개된 사진 속 펜션 내부엔 먹다 남은 음식물과 음료 잔해가 가득한 모습이라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인사이트Naver Cafe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