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소개팅→결혼시켜주면 '1억' 주겠다고 선언한 45세 남성이 내건 반전 스펙
소개팅→결혼시켜주면 '1억' 주겠다고 선언한 45세 남성이 내건 반전 스펙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결혼 꿈꾸며 '중매 요청 전단지'까지 만든 45세 남성, 스펙 살펴보니...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40대 중턱에 오른 남성이 결혼을 위해 '전단지'까지 만드는 절박함을 보였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결혼 중개 수수료로 '1억 원'을 건 남성이 제작한 전단지가 돌아다니고 있다.


전단지 내용에 따르면 45세 남성은 "중매해주시고 결혼 성사되면 1억을 드리겠다"라며 자신의 스펙을 당당하게 공개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최종학력이 대졸인 남성은 키 180cm, 몸무게 78kg의 건장한 체격을 자랑했다.


그는 경기도 일산에 위치한 30평대 자가 아파트에서 거주 중이며, 운전면허시험장에서 연봉 4천만 원을 받으며 근무하고 있다.


평범한 직장인이자 건물주이기도 한 그는 매달 300만 원의 추가 수입을 얻고 있고, 금융자산 약 3억 원을 포함해 총 25억 원의 자산을 보유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모든 걸 다 갖췄는데 결혼 늦어진 이유..."돈 버는 데만 집중해"


재력, 보금자리 등 모든 걸 다 갖춘 상태인데도 결혼이 늦어진 건 '돈' 때문이었다.


그는 "20여 년간 돈 버는 데만 집중하며 살다 보니 어느덧 40이 훌쩍 넘은 줄도 모른 채 바쁘게만 지내온 세월에 후회가 된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연로하신 부모님께 면목도 없음이 문뜩 새겨져 지금이라도 가족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 이런 결정을 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서 그는 "평생 누구한테 손 안 벌리고 자수성가한 게 보잘것없는 노총각 그나마 한가지 내세울 점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소개 당일로부터 3개월 이내 결혼할 시 1억 원, 6개월 이내 5천만 원, 2년 이내 3천만 원을 결혼성사금으로 주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그는 친인척 중에 현직 경찰 간부, 검사가 있다면서 부정한 의도를 갖고 연락하지 말라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