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신간] 뉴스, 토크하다 출간

[신간] 뉴스, 토크하다 출간

조사에서 국내 뉴스 이용자의 열 명 중 네 명이 유튜브를 통해 뉴스를 본다고 답했다

인사이트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한국 언론진흥재단과 영국 로이터저널리즘 연구소가 공개한 '디지털 뉴스 리포트 2022'에 따르면, 국내 언론에 대한 신뢰도는 30퍼센트에 불과하다.


사람들은 더이상 신문·방송 등 레거시 언론에 뉴스를 기대하지 않는다. 


앞선 조사에서 국내 뉴스 이용자의 열 명 중 네 명이 유튜브를 통해 뉴스를 본다고 답했다. 신문이나 TV가 아닌 유튜브에서 뉴스를 찾고 있다. 이런 현상이 가시적으로 드러난 것이 20대 대선 과정이었다. 


증권·경제 전문 유튜브 채널 '삼프로TV-경제의신과함께' 대통령 특집이 그야말로 열풍을 일으켰다. '삼프로TV가 나라를 살렸다'는 반응은 레거시 언론으로서 뼈아픈 비판이었다.


그렇다면 지금의 뉴스는 단순한 팩트를 넘어, 대화 한가운데 놓인 듯한 생생함을 전달해야 한다. 


20년 차 기자인 엄기영 저자는 좋은 뉴스를 만드는 것은 생산자의 의무고, 좋은 뉴스를 격려하는 것은 소비자의 몫이라고 설명한다. 토크 뉴스는 레거시 언론이 변화한 미디어 환경에 적응하려는 시도이자 노력이다. 질문에 답할 때 비로소 대화는 완성된다. 토크 뉴스도 마찬가지다. 말을 걸어오는 뉴스에 답할 때, 우리는 언론의 위기가 아닌 미래를 얘기할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