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체육관에서 의식 잃고 쓰러진 남성 보자마자 달려가 CPR로 목숨 구한 육군 대위
체육관에서 의식 잃고 쓰러진 남성 보자마자 달려가 CPR로 목숨 구한 육군 대위

인사이트육군사관학교 체육학처 소속 최영환 대위 / 육군사관학교


[뉴시스] 하종민 기자 = 육군 대위가 체육관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시민의 목숨을 구해 모두의 귀감이 되고 있다.


육군사관학교는 16일 체육학처 소속 최영환 대위(육사 70기)가 위탁교육 중 심폐소생술로 응급구조활동을 한 사실을 뒤늦게 확인했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대 체육교육과 대학원에서 위탁 교육 중인 최 대위는 지난해 12월 15일 동료 연구원들과 체육관에서 운동하던 중 한 40대 남성이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것을 목격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최 대위는 쓰러진 남성의 상태가 위급한 것으로 판단하고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체육관에 함께 있었던 주변 학생들도 119 응급구조를 요청하고, 현장에 있던 제세동기를 이용하는 등 최 대위를 도왔다.


약 10여 분 동안 이어진 심폐소생술 결과 환자의 의식이 돌아왔고, 때마침 도착한 119 응급구조대가 환자를 이송했다. 최 대위는 환자의 상태와 응급처치했던 것을 구조대에게 전달한 뒤 조용히 자리를 떠났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최 대위는 관할 소방서의 서울시 표창 건의도 정중히 사양하며 주변에도 알리지 않았다. 그는 '군인으로서 당연한 행동'이라고 밝히며 표창 건의도 거부했지만, 서울대 체육교육학과 측에서 육사에 관련 사실을 전달하며 뒤늦게 부대에도 알려졌다.


최 대위는 "위급한 상황 속에서도 배운 대로 했을 뿐"이라며 "학업을 마친 뒤 육사로 돌아가 스포츠의학 분야에서 터득한 지식을 바탕으로 국가와 국민에 헌신하는 정예장교를 양성하는 데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