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짝퉁 팔았다며 백화점서 난동 부린 유튜버...알고 보니 "관계없는 다른 매장"

짝퉁 팔았다며 백화점서 난동 부린 유튜버...알고 보니 "관계없는 다른 매장"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에서 난동을 부린 여성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에서 난동을 부린 여성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16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백화점에서 난동을 피운 A씨를 재물손괴, 업무 방해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지난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신발 매장 앞에서 난동을 부리고 있는 분홍색 원피스를 입은 맨발 여성의 영상이 공유됐다.


이 여성은 신발 진열대를 부수고, 신발들을 마구 바닥에 팽개치기도 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매장 직원에게 "너희 나한테 전화하지 마. 서면으로 해. 한 번만 더 전화해 봐? 내가 알바생 비위까지 맞추며 돈 XX 해야 해? 오천만원도 내 맘대로 못써?"라고 윽박질렀다.


또한 A씨는 자신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유튜브에 게재하며 "해당 매장이 정품이 아닌 '짝퉁'을 팔았다"라며 난동의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A씨가 난동을 부린 매장은 그가 구매한 신발 브랜드와는 관계없는 매장이었다.


백화점 관계자는 한국일보에 "A씨가 짝퉁이라고 주장한 신발 브랜드는 A씨가 난동을 부린 브랜드와 다른 매장 제품이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