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30대 중국 남자 간호사 근무 중 사망..."코로나 걸렸는데 병원은 휴가도 거절"

30대 중국 남자 간호사 근무 중 사망..."코로나 걸렸는데 병원은 휴가도 거절"

중국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채 근무하던 30대 간호사가 사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중국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채 근무하던 30대 간호사가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4일 펑파이신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2일 안후이성 우후 제2인민병원의 화장실에서 33세인 한 남성 간호사가 쓰러져 숨진 채 발견됐다.


사망한 간호사는 코로나19에 감염돼 기침과 각혈등 여러 증상들이 나타나 건강 상태가 악화됐으나 쉬지 않고 정상 근무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간호사의 지인은 "숨지기 전 이 간호사가 휴가를 신청했으나 병원 측이 허락하지 않았다"며 "세 살 난 아이를 두고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고 전하며 안타까워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병원 관계자는 "숨진 간호사가 코로나19에 감염됐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정확한 사망 원인과 경위는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환자가 너무 많아 의료진 대부분이 코로나19에 감염돼도 쉬지 못하고 건강이 회복되지 않은 상태에서 출근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12월에도 쓰촨성 청두의 한 병원에서 근무하던 의대생이 쓰러져 응급 처치를 받았으나 숨졌다. 병원 측은 그의 사망 원인을 심장 질환이라고 밝혔으나,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한편, 중국 내 코로나19 감염자가 9억명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베이징대학 국가발전연구원 연구팀은 코로나19의 최근 한 보고서에서 지난 11일 기준 중국 코로나19 누적 감염률은 약 64%, 감염자 수는 약 9억명으로 추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