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벤투 감독과 마지막 경기 치르고 펑펑 오열한 선수...가장 욕먹던 선수입니다
벤투 감독과 마지막 경기 치르고 펑펑 오열한 선수...가장 욕먹던 선수입니다

인사이트뉴스1


벤투 감독과 월드컵 마무리 하고 '눈물' 쏟은 선수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벤투호의 황태자'로 불리는 황인범이 카타르 월드컵을 마무리하며 눈물을 쏟았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한국과 브라질의 16강전이 펼쳐졌다. 이날 한국은 브라질을 상대 1-4로 아쉬운 패배를 했다.


전반에만 4골을 내준 한국은 후반 백승호의 만회 골이 나왔지만 결국 세계 최강 브라질 앞에 무너졌다.


인사이트뉴스1


이날 선발 출전해 활약했던 황인범은 경기 후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아쉬움은 많지만 후회는 없다. 초반에 많은 실점을 하면서 팀적으로 어려워졌다"며 "브라질전을 준비하면서 앞에서 압박할 상황에서는 적극적으로 하되 기본적으로는 최대한 내려서서 벽을 쌓으려 했지만 초반부터 실점하면서 잘 이뤄지지 못했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황인범은 '벤투호의 황태자'로 불릴 정도로 그동안 대표팀에 꾸준히 발탁돼 왔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안좋은 소리도 나왔으나 벤투는 황인범을 믿고 계속해서 그를 경기에 출전시켰다.


이런 믿음에 황인범은 초반보다 훨씬 좋아진 기량을 펼치며 2022 월드컵 무대를 마무리 하게 됐다.


인사이트뉴스1


황인범에게 벤투는 '벤버지'..."내게는 정말 감사한 분"


때문에 황인범에게 벤투는 감사한 감독으로 기억될 터. 황인범은 "다른 사람들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내게는 정말 감사한 분이다. 지금의 내가 있기에 큰 역할을 했던 분"이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그동안 외부적으로 나에 대해 말이 많았다. 내가 감독이었다면 흔들렸을 수도 있을 것 같은데 계속 날 믿어주셨고 덕분에 내가 더 큰 꿈을 가질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벤투 감독은 이번 월드컵을 끝으로 4년 간 한국 대표팀과의 동행을 마무리 짓는다.


황인범은 과거 자신의 기용을 둘러싼 누리꾼의 비판을 이야기하다 목이 메여 울먹이기도 했다.


한편 황인범은 벤투 감독이 한국 대표팀을 맡기 시작한 2018년 9월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에서 A매치에 데뷔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