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 -14℃ 서울
  • -10 -10℃ 인천
  • -17 -17℃ 춘천
  • -9 -9℃ 강릉
  • -14 -14℃ 수원
  • -11 -11℃ 청주
  • -10 -10℃ 대전
  • -8 -8℃ 전주
  • -7 -7℃ 광주
  • -8 -8℃ 대구
  • -5 -5℃ 부산
  • 1 1℃ 제주

"이게 페널티킥 맞아요?"...BBC도 갸우뚱했던 정우영 PK 판정

한국과 브라질 경기에서 나온 심판의 페널티킥 선언이 일부 축구 팬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뉴스1


전반전 나온 페널티킥 판정...한국은 아쉬울 따름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세계 최강 브라질과의 16강에서 패배했다. 하지만 전반전 나온 페널티킥 선언은 아쉬움을 불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1-4로 패했다.


한국은 브라질에게 전반 6분 만에 실점을 기록했고 이어 전반 13분 페널티킥을 허용하면서 두 번째 실점을 허용했다.


인사이트뉴스1


다만 두 번째 실점으로 연결된 페널티킥 장면은 일부 출구 팬들의 의아함을 자아냈다.


정우영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공을 걷어내는 과정이었는데, 이 때 히샬리송의 발을 건드렸고 히샬리송은 넘어져 발을 붙잡고 고통스러워했다. 이를 본 심판이 반칙으로 판정, 브라질에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정우영은 억울한 표정을 지어보였고 손흥민도 항의 했으나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인사이트뉴스1


심판 판정에 BBC 입장..."왜 페널티킥인 지 모르겠다"


이 장면에 대해 영국 BBC도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BBC는 "정우영은 히샬리송을 볼 수 없었다. 단순히 볼을 찼을 뿐"이라며 "왜 페널티킥인가. 페널티킥이 주어져야한다고 확신할 수 없다"라고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파울 장면의 리플레이를 3번이나 봤는데 왜 페널티킥인 지 모르겠다"면서 "어떻게 VAR로 뒤집히지 않았는지 모르겠다. 수비수가 공을 걷어내는 과정에서 히샬리송이 뒤에서 달려와 자신을 의식하지 못하는 수비수와 충돌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이 골이 한국 패배의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은 아니나 한국 팬들은 아쉬움을 삼켜야만 했다.


경기 후 정우영은 인터뷰를 통해 당시의 상황을 언급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페널티킥을 준 것도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한 골을 먹었을 때 두 번째 세 번째 실점을 빠르게 한 것에 대해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고 말했다.


한국 입장에서는 아쉬울 수 있는 PK 판정이었지만 영국 '스카이 스포츠'는 "접촉은 최소한이었지만 PK를 선언하기에는 충분했다"고 해당 장면을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