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 -14℃ 서울
  • -12 -12℃ 인천
  • -17 -17℃ 춘천
  • -9 -9℃ 강릉
  • -15 -15℃ 수원
  • -11 -11℃ 청주
  • -10 -10℃ 대전
  • -8 -8℃ 전주
  • -7 -7℃ 광주
  • -8 -8℃ 대구
  • -5 -5℃ 부산
  • 1 1℃ 제주

브라질전 끝나고 인터뷰서 속상함에 '눈물' 왈칵 쏟은 황희찬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끈 황희찬이 눈물을 쏟았다.

인사이트뉴스1


황희찬, 인터뷰 중 '눈물' 쏟았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황희찬이 16강전을 마친 뒤 뜨거운 눈물을 쏟았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한국과 브라질의 16강전이 펼쳐졌다. 이날 한국은 브라질을 상대 1-4로 아쉬운 패배를 했다.


이날 황희찬은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팀의 1-4 패배를 막지 못했다.


인사이트뉴스1


더욱이 황희찬은 몇 차례 좋은 슈팅을 때렸지만, 알리송 베케르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자아냈다.


결국 황희찬은 경기 후 나선 인터뷰에서 감정이 복받쳐 눈물을 보였다.


그는 "지난 4년간 기쁜 일도, 힘든 일도 많았다. 팀으로 잘 이겨냈다. 최종 예선에서 잘했고, 월드컵 무대에서 세계적 팀들과 경쟁할 수 있었다. 오늘 크게 패했지만, 한국인이라는 게 너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황희찬이 보낸 감사 인사 "새벽까지 응원 보내주신 국민들께 감사"


또 황희찬은 눈물을 삼키며 "축구를 통해 기쁨을 드리고, 더 큰 자부심을 갖고 경기할 수 있는 대회였다. 새벽까지 응원 보내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라고 국민들에게 감사 인사도 전했다.


한편 황희찬은 햄스트링 부상 여파로 이번 대회 조별리그 1, 2차전을 벤치에서 지켜봐야만 했다.


하지만 그는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3차전에 교체투입돼 등장, 황희찬의 역전골로 한국은 16강 진출에 성공하게 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황희찬은 인터뷰를 통해 부상으로 경기를 많이 못 나왔던 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이번 대회를 잘 준비했는데, 부상으로 많은 도움이 못된 것 같아 미안한 마음"이라며 "득점하고 결과를 내는 것에 집중해야 했는데 공격수로서 많이 아쉽다. 국민들께 죄송하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황희찬은 눈물을 삼키며 인터뷰를 이어갔고, 그의 뜨거운 눈물에 축구팬들은 "졌잘싸", "진짜 열심히 했다" 등의 응원을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