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3 -3℃ 춘천
  • 3 3℃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2 2℃ 대전
  • 0 0℃ 전주
  • 3 3℃ 광주
  • 2 2℃ 대구
  • 8 8℃ 부산
  • 9 9℃ 제주

이강인 우루과이전 투입...월드컵 첫 무대 뛴다

이강인 선수가 우루과이전에 투입됐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이강인이 우루과이전에 투입됐다.


24일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진행됐다.


한국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은 황의조, 손흥민, 나상호가 출격했다. 중원은 정우영, 이재성, 황인범이 책임졌다. 4백은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이 호흡을 맞췄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전반전은 접전이었다. 한국과 우루과이가 계속해서 공격을 주고 받았지만, 양 팀 모두 골을 넣지는 못했다.


한국은 전반 33분 황인범과 김문환을 거친 다음 황의조가 문전에서 기회를 잡았지만 높게 떴다. 우루과이는 전반 42분 코너킥 상황 골대를 강타했지만 골까지 이어지지는 못했다.


인사이트뉴스1


후반전도 마찬가지였다. 우루과이가 먼저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후반 19분 수아레스를 대신해 에딘손 카바니가 투입됐다. 


한국도 마침내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30분 황의조, 이재성, 나상호가 나오고 조규성, 손준호, 이강인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인사이트뉴시스


이강인이 마침내 월드컵 무대에 데뷔하는 순간이었다.


스페인 마요르카에서 활약하고 있는 이강인은 그동안 대표팀 부름을 받지 못했다.


최종 명단에 깜짝 발탁되면서 카타르 땅을 밟았다. 벤투 감독은 가장 중요한 순간 이강인을 승부수로 투입하면서 득점을 노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