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3 -3℃ 춘천
  • 3 3℃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2 2℃ 대전
  • 0 0℃ 전주
  • 3 3℃ 광주
  • 2 2℃ 대구
  • 8 8℃ 부산
  • 9 9℃ 제주

한국, 우루과이 상대로 대등한 싸움...전반전 '0대0' 마무리

한국과 우루과이의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이 치러지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한국과 우루과이가 전반전을 0대0으로 마무리했다. 


24일 현재 한국과 우루과이의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이 치러지고 있다. 


경기 초반 대한민국 선수들은 우루과이와 대등한 싸움을 펼쳤다. 중원 싸움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 거친 몸싸움도 마다하지 않는 모습이었다.


황희찬 대신 출전한 나상호는 좋은 움직임을 보였다. 빠른 스피드를 이용해 측면에서 우루과이 수비수를 끊임없이 괴롭혔다.


인사이트뉴스1


우루과이는 침투를 통해 찬스를 만들었다. 전반 18분 발베르데가, 전반 21분 누녜스가 위협적인 상황을 만들기도 했다. 


전반 25분에는 손흥민이 왼쪽 측면에서 우루과이 수비수 2명을 개인기로 벗겨내며 크로스까지 시도하며 좋은 상황을 만들기도 했다. 


전반 33분 한국의 좋은 찬스가 찾아왔다. 상대수비를 무너뜨린 김문환이 낮은 크로스로 문전에 공을 붙였고, 황의조의 발끝에 닿았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나 황의조의 슈팅이 힘이 너무 많이 들어가면서 공이 살짝 뜨고 말았다. 


전반 38분에는 황인범이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벤투 감독 또한 이 모습을 보고 흡족한 모습을 보였다. 전반 후반에 접어들면서 한국이 공격이 거세지자 우루과이 선수들은 거듭 실수하는 모습을 보였다. 


가장 위협적인 순간은 전반 42분에 발생했다.


우루과이의 코너킥 상황에서 디에고 고딘이 헤더가 골대에 맞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날 한국은 황의조를 최전방에, 손흥민과 나상호를 좌우 측면 공격수로 배치하는 3-2-3-1 전술을 꺼내 들었다. 빌드업에 따라 진형을 변형해가며 경기할 것으로 보인다. 


이재성, 황인범, 정우영이 미드필더를 김진수, 김영권, 김진수, 김문환이 백포라인을 형성한다. 그리고 골키퍼 김승규가 선발됐다. 


우루과이는 루이스 수아레스가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다르윈 누녜스와 파쿤도 펠리스트리가 좌우 날개를 맡는다. 


로드리고 벤탄쿠르, 페데리고 발베르데, 마티아스 베시노가 중원을, 디에고 고딘, 마티아스 올리베라, 마르틴 카세레스가 수비를 맡고 골키퍼 장갑은 세르지오 로체트가 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을 노리는 한국은 첫 경기 우루과이 전에 모든 포커를 맞췄다. 


조별리그 1차전 승리 팀은 16강에 진출할 확률이 약 84%다. 그만큼 첫 경기가 중요한 셈이다. 


이미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일본이 독일을 역전승으로 꺾은 만큼 한국이 아시아 국가의 세 번째 '기적'을 일으킬 수 있을지 전 세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