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3 -3℃ 춘천
  • 3 3℃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2 2℃ 대전
  • 0 0℃ 전주
  • 3 3℃ 광주
  • 2 2℃ 대구
  • 8 8℃ 부산
  • 9 9℃ 제주

일본 관중들은 '쓰레기' 줍고 갈때...일본 선수들, 라커룸에서 이러고 있었습니다 (+사진)

독일에게 2대 1로 역전승을 거둔 일본 축구대표팀이 라커룸에서 한 독특한 행동이 FIFA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흙과 잔디가 엄청날 텐데...먼지 한 톨 없는 일본 축구대표팀 라커룸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카타르 월드컵 경기장에서 독일과의 경기를 관람하던 일본 팬들이 관람을 마친 뒤 쓰레기를 치우고 가 전 세계적인 화제가 되고 있다. 


그런데 이번에는 일본 선수들이 라커룸에서 한 행동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23일 국제축구연맹(FIFA)가 공식 트위터 계정에 일본 대표팀이 쓰던 라커룸 사진을 게시했다.


인사이트뉴스1


사진 속 라커룸 상태는 그야말로 최고였다. 바닥은 물론, 테이블까지 깔끔하게 정리돼 있었다.


일본 선수 몇몇은 경기 종료 직전 그라운드를 나뒹굴 정도로 혼신의 힘을 가했다. 그 과정에서 유니폼과 축구화 등 흙과 잔디가 잔뜩 묻었을 텐데도 라커룸에는 흔적조차 남아 있지 않았다.


인사이트Twitter 'FIFA.com'


종이학으로 일본 축구대표팀의 포메이션을...종이에는 일본어와 아랍어로 '고맙다'


이뿐만이 아니다. 일본 선수들은 '종이학'을 접어놓고 가기도 했다.


일정한 대형을 갖춘 종이학들은 마치 팀 포메이션을 연상하게 만들었다.


종이학 앞에는 일본어로 '고맙다'는 뜻의 일본어 '아리가토'와 아랍어 '슈크란'이 적힌 종이가 놓여 있었다.


인사이트Twitter 'FIFA.com'


일본 축구매체 풋볼존은 "일본이 독일을 꺾으며 주목받더니, 팬들과 대표팀이 함께 완벽한 매너로 더 큰 칭찬을 받았다" 뿌듯해했다.


매너에서도 경기에서도 일본은 완벽히 승리했다.


ESPN 보도에 따르면, 일본 관중들은 경기 관람 매너도 훌륭했다.


인사이트뉴스1


일본 관중들, 다른 나라 경기 관람할 때도 쓰레기 모두 줍고 가


일본 관중들은 독일과의 경기가 끝난 후 파란 쓰레기봉투를 나눠 들고 관중석 아래 남겨진 쓰레기들을 수거하고 퇴장하기도 했다.


ESPN은 "그들은 정말 훌륭한 손님"이라며 "일본 팬들이 여러 대회에서 경기 후에 해온 멋진 전통을 재현하면서 그들의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에서 독일에 거둔 충격적인 승리를 축하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 21일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개막전 경기에서도 일본 관중들의 행동은 눈에 띄었다.


일본 관중들은 다른 나라 관중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와 깃발까지 치우는 엄청난 매너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를 두고 미국 폭스스포츠는 "스포츠에서 최고의 전통"이라며 극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