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3 -3℃ 춘천
  • 3 3℃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2 2℃ 대전
  • 0 0℃ 전주
  • 3 3℃ 광주
  • 2 2℃ 대구
  • 8 8℃ 부산
  • 9 9℃ 제주

'윤석열-한동훈, 청담 술자리' 없었다...첼리스트 "남친 속이려 '거짓말' 했다"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폭로한 것으로 알려진 여성 첼리스트가 경찰 조사에서 놀라운 내용을 진술했다.

인사이트한동훈 법무부 장관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 등이 김앤장 소속 변호사 30여명과 함께 어울려 즐겼다는 이른바 '청담동 심야 술자리 의혹'과 관련해 새로운 소식이 전해졌다.


청담동 소재 한 술집에서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을 봤다는 여성 첼리스트 A씨가 놀라운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YouTube 'MBCNEWS'


24일 조선일보는 지난 23일 A씨가 경찰에 출석해 "그 내용은 모두 거짓말이었다"라고 말한 사실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A씨의 진술을 바탕으로 '거짓 진술'이 어떻게 외부로 유출된 뒤 확산됐는지에 대해 집중 수사할 계획이다.


앞서 A씨의 남자친구 B씨는 지난 7월 1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소재 한 술집에서 윤 대통령과 한 장관, 김앤장 변호사 30여명, 이세창 전 자유총연맹 총재 권한대행 등이 한 자리에 모여 술을 즐겼다고 주장했다.


YouTube 'MBCNEWS'


B씨는 A씨에게 상세한 내용을 듣고, 카카오톡으로 메시지를 전해 받았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 주장 안에는 윤 대통령이 A씨의 첼로 반주에 노래를 부르고, 한 장관이 술자리를 즐겼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지난달 24일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 장관을 향해 질의하면서 이 내용이 세간에 공개됐다. 그리고 온라인 매체 더탐사가 관련 내용을 종합적으로 보도하면서 삽시간에 폭풍이 몰아치는 상황이 그려지기도 했다.


인사이트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 / 뉴스1


김 의원과 더탐사는 이후에도 해당 내용을 뒷받침할 증거와 진술 등을 공개하지는 못했다.


민주당 일부 인사와 이른바 '스피커'들은 관련 의혹을 부각시키고 이슈몰이를 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


하지만 A씨는 관련 폭로 내용이 모두 허위라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도 A씨와 B씨의 휴대전화 등을 디지털 포렌식 한 결과, 해당 폭로 내용이 모두 거짓이라고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매체는 '청담동 술자리 의혹' 당일, A씨가 자정 넘어 해당 술집에 있지도 않았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동석했던 사람들과 오후 10시쯤 자리를 떠났으며, 해당 술집 직원들의 증언도 이와 똑같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경찰은 A씨가 남친에게 한 이야기가 어떻게 퍼져나간 것인지 조사할 방침이다. 또 김의겸 의원이 '녹음 파일'을 어떻게 입수했는지도 면밀히 들여다볼 방침을 정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B씨는 트위터를 통해 "설마 언론이 거짓 기사를 썼겠어. 에이. 걍(그냥) 전 여친(여자친구)이 각 다른 시간 다른 장소에서 수차례에 걸쳐 똑같은 이야기를 반복하며 뻥쳤네"라고 적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이 자슥(자식)이 진짜. 그런데 뻥은 나한테만 치지. 왜 다른 애들한테도 친 거야. 이 뻥쟁아"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미 이 사건을 가짜뉴스로 결론 내린 거 아닌가. 국민일보에서 10시까지 다 같이 있다 그 후 다 집으로 갔다고 한 걸로 나왔던데. 그러면 지라시 하나에 참고인 한 명 조사하려고 서초에서 여기까지 꼬불꼬불 네비도 못 찾는 집인데 무려 4명을 데리고 온 거야? 너무 인력 낭비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