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3 -3℃ 춘천
  • 3 3℃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2 2℃ 대전
  • 0 0℃ 전주
  • 3 3℃ 광주
  • 2 2℃ 대구
  • 8 8℃ 부산
  • 9 9℃ 제주

'축신' 메시의 아르헨티나, 사우디아라비아에 충격 '역전패' 당했다

이날 메시는 개인 5번째이자 마지막이 될 월드컵에서 라스트 댄스를 시작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를 앞세운 아르헨티나가 사우디아라비아에게 충격의 역전패를 했다.


22일 오후 7시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경기, 아르헨티나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메시는 개인 5번째이자 마지막이 될 월드컵에서 라스트 댄스를 시작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아르헨티나는 최정예 멤버로 출격했다.


마르티네스가 골키퍼 장갑을 끼고 로메로, 오타멘디, 몰리나, 탈리아피코, 고메스, 파레데스, 데 폴, 디 마리아, 라우타로, 여기에 메시까지 선발로 나섰다.


전반 1분부터 아르헨티나는 선제골을 시도했다. 디마리아가 사우디아라비아 수비를 모두 제쳤고, 이를 연결해 메시가 슈팅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사우디아라비아 골키퍼는 이를 극적으로 막아내며 실점 위기를 겪었다.


이어 아르헨티나의 공격이 폭발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사우디아라비아의 파울로 PK를 얻어냈다.


키커는 단연 메시였다. 메시는 침착한 슈팅으로 아르헨티나가 첫 골을 성공시켰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전반 23분, 메시는 또 한 번 사우디아라비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반자동 오프사이드 판독 시스템이 메시의 살짝 나온 어깨를 잡아내는 바람에 오프사이드 판정이 났다.


이어 전반 27분에도 아르헨티나의 골이 나왔지만 반자동 오프사이드 탓에 득점이 취소됐다. 결국 전반전은 1-0으로 끝났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후반전이 시작된 지 3분 뒤 사우디아라비아의 알 셰흐리가 동점골을 터뜨렸다.


이어 8분 알 다우사리역전골까지 성공시키며 이변을 가져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후 사우디아라비아는 중동 특유의 시간 끌기로 경기 흐름을 완전히 가져가버리며 아르헨티나가 사우디아라비아에 1-2로 패배했다.


이번 아르헨티나의 패배는 모두의 예상을 뒤엎은 이변이라 축구 팬들이 충격을 금치 못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