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코로나 엔데믹에 중국 운항 재개한 아시아나항공, 추가 노선 확대
코로나 엔데믹에 중국 운항 재개한 아시아나항공, 추가 노선 확대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인사이트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아시아나항공은 중국 항저우 노선 재운항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중국행 노선 확대에 나선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항저우 노선을 오는 11월 2일 부 주 1회, 선전 노선은 오는 11월 29일 부로 주 1회 운항 재개한다. 기존 주 1회 운항하던 창춘 노선은 오는 10월 27일 부터 주 1회 늘린 주 2회로 증편한다. 항저우, 선전 노선은 지난 20년 3월 중단 이후 2년 7개월만에 재운항이다.


항저우 노선은 인천에서 09시 45분에 출발해 11시 항저우에 도착하고, 항저우에서 13시 55분 출발, 17시 05분 인천에 도착하는 스케줄로 A330 기종으로 운항한다. 선전 노선은 인천에서 12시 25분 출발, 선전 15시 30분 도착, 선전에서 17시30분 출발, 21시 45분 인천에 도착하며 A321NEO 기종으로 운항한다.


창춘 노선은 인천 08시 45분 출발, 창춘 09시 55분 도착이며, 창춘에서 11시 55분 출발 15시 인천 도착하는 스케줄이다. 화요일에는 B747 기종이 투입되고, 목요일에는 A330 항공기로 운항한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은 중국에 베이징, 난징, 창춘, 하얼빈 등 4개 노선을 취항하고 있으며, 이번 재운항으로 6개 노선으로 늘어났다. 이번 항저우, 선전 운항 재개 외에도 추가 노선 취항을 위해 중국 당국과 지속 협력 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994년 중국 베이징 노선 운항을 시작으로 양국 교류에 큰 역할을 해왔다"며 "이번 추가 노선 운항을 시작으로 다시 중국노선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 19로 중국이 하늘길을 닫기 전, 중국에서만 28개 노선, 220회를 운항하는 등 중국 노선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