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3 -3℃ 춘천
  • 3 3℃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2 2℃ 대전
  • 0 0℃ 전주
  • 3 3℃ 광주
  • 2 2℃ 대구
  • 8 8℃ 부산
  • 9 9℃ 제주

운전사 김건희, 칼 든 검사... 고교생이 그린 '윤석열차' 논란

최근 경기 부천시에서 열린 국제만화축제에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하는 그림이 전시돼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됐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윤석열 대통령 풍자한 '윤석열차' 논란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최근 경기 부천시에서 열린 국제만화축제에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하는 그림이 전시됐다. 


윤 대통령을 풍자한 이 그림은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는 중이다. 


지난 3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따르면 이날 폐막한 제23일 부천국제만화축제 전시장에 '윤석열차'라는 제목의 만화가 전시됐다. 


인사이트부천국제만화축제 포스터 / 부천국제만화축제 홈페이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경기도, 부천시가 건립한 부천시청 산하 재단법인이다. 


해당 작품은 고등학생이 그린 만화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의 얼굴을 한 기차가 연기를 내뿜으면서 달리자 시민들이 놀라 달아나는 모습으로 인기 만화 속 캐릭터인 기관차 토마스를 참고한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토마스와 친구들-잃어버린 왕관'


운전석에는 김건희 여사, 뒤에는 칼 든 검사


열차 운전석에는 김건희 여사가, 다른 열차 칸에는 검사들이 칼을 들고 서 있는 모습이다. 오른쪽 하단에는 '윤석열차'라는 제목이 붙었다. 


이 작품은 한국만화축제가 주최한 전국 학생만화공모전에서 카툰 부분 금상(경기도지사상)을 수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30일부터 3일까지 한국만화박물관 2층 도서관 로비에 전시됐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


주최 측 관계자 "현실 풍자한 그림 예전부터 있어...문제되지 않는다"


해당 작품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하면서 일부 누리꾼들은 "지나치게 정치적이다"라는 비판적인 반응을 내비쳤다. 


다만 주최 측은 문제 없다는 입장이다. 


작품 수상 선정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무작위로 추천한 심사위원들의 평가로 이뤄졌다는 설명이다. 


인사이트김건희 여사와 윤석열 대통령 / 뉴스1


뉴스1에 따르면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관계자는 "현실을 풍자한 그림은 예전부터 있었고,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작품이 금상으로 선정된 만큼 박물관에 많은 관광객들이 볼 수 있도록 전시했다"고 했다. 


인사이트부천국제만화축제 홈페이지


한편 부천만화축제는 지난 1997년부터 개최했다가 2004년부터 현재의 이름으로 변경돼 개최되고 있다. 


본래 한국만화를 중심 주제로 열렸지만 추후에 코믹북페어, 출판만화 견본시가 신설되었고, 이후 코스프레가 추가됐다.


현재는 세계 각국의 만화 출판·제작업체와 만화가(웹툰작가, 스토리작가)들이 참가하는 전문적인 국제 만화 축제로 자리 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