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3 -3℃ 춘천
  • 3 3℃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2 2℃ 대전
  • 0 0℃ 전주
  • 3 3℃ 광주
  • 2 2℃ 대구
  • 8 8℃ 부산
  • 9 9℃ 제주

국내 최초로 네쌍둥이 출산한 직원에게 포스코가 쏜 통 큰 선물

포스코가 네쌍둥이를 양육하는 직원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다양한 지원을 펼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포스코


'네쌍둥이 아빠' 포스코 포항제철소 화성부 김환 사원과 박두레씨 부부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네쌍둥이 아빠' 포스코 포항제철소 화성부 김환 사원과 박두레씨 부부에게 임직원들의 축하와 응원이 잇따르고 있다.


김환 사원의 아내 박두레 씨는 국내 최초로 지난달 24일 서울 혜화동 서울대학교 병원에서 자연분만으로 네쌍둥이를 출산했다. 네쌍둥이를 임신할 확률은 100만 분의 1로 극히 희박하다.


여기에 두 쌍의 일란성 쌍둥이를 동시에 임신할 확률은 7000만 분의 1에 달한다.


인사이트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는 김환 사원이 지난해 태어난 첫째 아이와 네쌍둥이를 양육하는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다양한 지원을 펼치고 있다.


사내 출산친화제도를 통한 출산장려금 2000만 원과 임직원들의 축하 의미를 담은 200만 원 상당의 육아용품을 지급했으며, 네쌍둥이가 첫돌을 맞이할 때까지 자녀돌봄서비스도 제공한다.


인사이트사진제공=포스코


9인승 카니발 선물한 포스코


이와 함께 28일에는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김환 사원의 가족을 위한 선물인 9인승 승합차 전달식을 가졌다.


기적처럼 찾아온 네쌍둥이에게 포스코 임직원들의 축하와 격려도 이어졌다. 포스코그룹 임직원들은 사내 소통채널 포스코투데이 등을 통해 김환 사원 부부의 네쌍둥이가 태어난 것이 기적이라며 수해복구 작업 중에도 축하 메시지를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김환 사원은 "결혼 전부터 다자녀를 원했지만 첫째를 낳고 나니 쉽지 않은 육아에 마음이 흔들렸었는데 이렇게 네쌍둥이가 찾아왔다. 선물 같은 존재들이라 생각하고 기쁘게 키우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소속되어 있는 포항제철소가 큰 수해를 입어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인데 동참하지 못해 회사와 동료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위험성 존재했지만 아이들 위해 자연분만 선택


한편 결혼 전부터 '다둥이 부모'를 꿈꿔왔던 박두레, 김환 씨 부부는 지난해 둘째를 갖기 위해 시험관 시술을 시도했는데 생각지도 못하게 네 아이를 임신했다.


사실 삼둥이 이상은 제왕절개 수술로 낳는 게 안전하다. 하지만 박두레 씨는 "아이들에게도 좋다고 알고 있다"라며 자연분만을 원했고, 국내 최초로 네쌍둥이를 자연분만하는데 성공했다.


1.5kg으로 세상에 나온 네쌍둥이는 태어나자마자 중환자실로 옮겨졌지만, 금방 건강 상태를 회복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