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3 -3℃ 춘천
  • 3 3℃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2 2℃ 대전
  • 0 0℃ 전주
  • 3 3℃ 광주
  • 2 2℃ 대구
  • 8 8℃ 부산
  • 9 9℃ 제주

'추락사' 할 뻔한 어린 소녀 구했는데 '성추행범'으로 몰린 남성...억울함 호소

찰나의 순간, 위기에 처한 어린아이를 구조하며 시민 영웅으로 떠오른 남성이 뜻밖의 난관에 봉착했다.

인사이트YouTube '海南國特訊 Hainan Special News'


추락사 할 뻔한 어린 소녀 구해낸 영웅...시민들 칭찬 쏟아져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찰나의 순간, 위기에 처한 어린아이를 구조하며 시민 영웅으로 떠오른 남성이 뜻밖의 난관에 봉착했다.


때아닌 '성추행' 논란으로 오명을 뒤집어썼기 때문이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캣덤(Catdumb)은 에스컬레이터에서 장난을 치다 추락 위기에 처한 어린 여자아이를 구조했다가 악의적인 댓글에 억울함을 호소한 중국 남성의 사연을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海南國特訊 Hainan Special News'


해당 사건은 지난 25일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한 백화점에서 발생했다.


당시 어린소녀는 에스컬레이터 손잡이를 잡고 매달리다 그대로 위층으로 끌려 올라가는 사고를 당했다.


에스컬레이터 끝까지 올라온 소녀는 당장 손을 놓을 경우 그대로 바닥으로 추락할 위기에 처해 있었다.


그때 에스컬레이터 난간에 위험천만하게 매달린 소녀를 발견한 한 소년이 주변 어른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인사이트YouTube '海南國特訊 Hainan Special News'


잠시 후 소년의 부름을 받아 사고 현장으로 온 한 남성은 소녀를 위로 끌어올리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 과정에서 또 다른 남성이 달려와 함께 힘을 보탰고 덕분에 소녀는 무사히 구조될 수 있었다.


아찔한 상황이 담긴 현장 영상이 공개되면서 많은 누리꾼들은 기지를 발휘해 어린 소녀를 구해낸 남성들을 '시민 영웅'으로 칭송하며 크게 칭찬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은 "아이를 구조한 건 다행인데, 솔직히 손 위치가 좀 애매하지 않음?", "왜 하필 엉덩이를 잡아야 했지?" 등 불편한 시선을 보였다.


인사이트YouTube '海南國特訊 Hainan Special News'


어린아이 살린 남성에게 '성추행' 누명


급기야 남성이 어린 소녀의 엉덩이를 일부러 잡은 것 같다는 악의적인 댓글까지 달리며 남성은 한순간에 영웅에서 성추행범으로 내몰렸다.


뒤늦게 자신이 좋은 일을 하려다 성추행범으로 몰렸다는 사실을 알게 된 남성은 억울함을 호소하며 마음에 큰 상처를 입었다고 현지 매체에 심경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남성은 아이가 떨어질까 봐 더 쉽게 끌어올리기 위해 엉덩이를 끌어 올린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뜻밖의 논란이 일자 많은 누리꾼들은 "좋은 일 해도 이런 식으로 사람을 안 좋게 몰아가다니... 왜 요즘 사람들이 다른 사람일에 간섭을 안 하려고 하는지 반성해야 한다"며 악성 댓글을 다는 이들을 향해 쓴소리를 내뱉었다.


인사이트YouTube '海南國特訊 Hainan Special News'


중국의 '웨이관' 문화란?


한편 실제로 중국에서는 도움을 준 사람에게 오히려 적반하장으로 책임을 묻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소위 '방관자 문화'가 자리잡았다.


중국 내에서는 이러한 현상을 '웨이관(방관자)'이라고 부르는데, 사고나 사건이 발생해 도움이 필요한 상황에서도 그저 구경만 한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안타깝게도 중국의 웨이관 문화는 위험에 처한 사람의 목숨을 구할 수 있는 상황에서도 오히려 죽음으로 내모는 아이러니한 상황을 연출시켜 논란이 일고 있다.


웨이관 문화가 중국인의 시민의식을 퇴보시킨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중국은 지난 2017년 선의로 타인을 구호하려다 피해를 줬다면 배상 책임이 없도록 하는 내용의 개정된 민법안을 발표하기도 했다.


YouTube '海南國特訊 Hainan Special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