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 13℃ 서울
  • 16 16℃ 인천
  • 9 9℃ 춘천
  • 16 16℃ 강릉
  • 13 13℃ 수원
  • 14 14℃ 청주
  • 14 14℃ 대전
  • 15 15℃ 전주
  • 16 16℃ 광주
  • 15 15℃ 대구
  • 19 19℃ 부산
  • 21 21℃ 제주

항공권 못구해 전쟁터 끌러가게 생긴 러시아 예비군들이 검색한 '군면제' 방법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동원령 선포에 탈출 러시가 이어지고 인터넷에서 군면제 받는 방법 등이 검색되고 있다.

인사이트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 GettyimagesKorea


푸틴 대통령의 동원령...러시아 곳곳에서 시위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동원령 선포에 러시아 곳곳에서 반대 시위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뉴욕타임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 인권감시단체 OVD-인포는 이날 러시아 38개 도시에서 동원령 반대 시위가 벌어져 최소 1000명 이상이 경찰에 체포됐다고 집계했다. 


수도인 모스크바에서는 "동원령 반대" 구호를 외치던 시민 50명이 경찰에 구금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상트페테르부르크, 이르쿠츠크, 예카테린부르크 등 도시에서도 반대 시위가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국영TV 연설을 통해 부분적 동원령 시행을 알렸다. 


국방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대학생을 제외한 18~27세 남성 중 1년간 의무 군 복무를 마친 예비역 30만 명이 징집 대상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witter 'nexta_tv'


시위를 주도한 건 러시아 청년 민주화 운동단체인 '베스나(vesna)'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푸틴을 위해 죽을 필요는 없다. 당신은 러시아에서 당신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필요하다"며 "당국에 당신은 아무 의미도, 목적도 없는 총알받이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번 동원령을 통해 징집 대상이 된 젊은 예비역 남성들이 시위에 참여하면서 시위대 규모가 커진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팔 부러뜨리는 방법', '징병 피하는 방법' 검색어에 올라...항공권은 매진


인터넷에서는 '팔 부러뜨리는 방법', '징병을 피하는 방법' 등과 관련한 검색량이 구글과 러시아 검색 사이트 얀덱스에서 급증했다.


영국 가디언지는 전쟁이 발발하기 전 입대를 회피하기 위한 뇌물이 성행했던 것을 근거로 들어, 이러한 회피 현상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동원령 발표 이후 외국으로 탈출하려는 움직임도 커지고 있다. 가디언에 따르면 모스크바에서 무비자로 갈 수 있는 튀르키예,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등의 항공편이 매진됐다.


모스크바에서 튀르키예 이스탄불로 향하는 비행기표 최저가는 8만 루블(약 184만원)에서 17만 3000루블(398만원)으로 뛰었다. 


튀르키예 항공사인 페가수스 항공도 모스크바발 이스탄불행 비행기 편이 토요일까지 매진됐다. 


인사이트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GettyimagesBank


미국을 포함한 서방 국가, 푸틴 맹비난


푸틴 대통령의 동원령 선포에 미국 등 서방 국가와 우크라이나는 맹비난을 쏟아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 연설에서 "오늘 푸틴 대통령은 (핵무기) 비확산 체제의 의무를 무모하게도 무시하며 유럽을 상대로 공공연한 핵 위협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핵전쟁은 승자가 없는 전쟁이며, 결코 일어나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 GettyimagesKorea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러시아의 군 동원령에 대해 "푸틴 대통령이 내린 새로운 실수"라고 했다. 


그는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평화와 휴전이라고 생각한다"며 "전쟁의 수준을 높이는 푸틴의 결정은 러시아 국민에게, 특히 러시아 청년들에게 나쁜 소식이며 러시아의 고립을 가중시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인사이트블라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 president.gov.ua


블라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유엔총회 일반토의에서 화상 연설을 통해 "러시아는 전쟁을 원한다"며 러시아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지위 박탈과 전쟁범죄 처벌을 요구했다. 


그는 "그들은 현상을 거론하지만 부분 동원령을 발표한다. 그들은 협상을 말하면서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에서 가짜 투표를 선언했다"며 "러시아가 전쟁 종식에 대한 진지한 뜻이 없다고 지적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의 측근인 미하일로 포돌랴크도 영국 가디언과 인터뷰에서 러시아의 핵 위협에 "서방의 최후통첩이 필요하다"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