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17 17℃ 인천
  • 19 19℃ 춘천
  • 15 15℃ 강릉
  • 19 19℃ 수원
  • 17 17℃ 청주
  • 18 18℃ 대전
  • 19 19℃ 전주
  • 18 18℃ 광주
  • 23 23℃ 대구
  • 23 23℃ 부산
  • 21 21℃ 제주

16살에 파리 패션위크서 모델 데뷔한 '이동국 딸' 재시, 진짜 대박났다

빼어난 미모로 주목받았던 전 축구선수 이동국의 딸 재시가 모델로서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model_jaesi'


파리 패션위크에 이어 밀라노 패션위크에 오르는 재시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전 축구선수 이동국의 딸 재시가 모델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2일 이동국의 아내 이수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재시와 함께 찍은 사진과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출국하기 위해 인천공항을 찾은 재시의 모습이 담겼다.


캐리어를 끌고 있는 재시는 편안한 옷차림인데도 큰 키와 비주얼이 그대로 드러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인사이트Instagram 'supermom_sujin'


재시는 비행기에 몸을 싣기에 앞서 기대감에 부푼 듯 장난꾸러기 같은 포즈를 취해 눈길을 끌었다.


이수진은 "밀라노로 떠난다. 재시의 2번째 유럽 무대는 밀라노다"라며 재시가 밀라노 패션위크에 서게 된 기쁜 소식을 알렸다.


인사이트Instagram 'model_jaesi'


이어 그녀는 "선생님께서 재시를 떠올리시며 만들어주신 아름다운 의상을 입고 더 큰 무대에서 당당히 잘 하고 돌아올 수 있게 많이 응원해달라"라며 팬들에게 응원과 격려를 부탁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odel_jaesi'


파리에서 모델의 첫걸음을 뗀 재시


재시는 지난 3월 열린 파리 패션위크에 올라 모델 데뷔를 알린 바 있다.


미스코리아 출신인 어머니에게 우월한 유전자를 물려받은 재시는 작은 얼굴에 뚜렷한 이목구비, 남다른 다리 길이를 자랑하며 성공적으로 무대를 마쳤다.


인사이트Instagram 'model_jaesi'


이후에도 그녀는 아빠와 함께 화보 사진을 찍는 등 모델로서 '열일' 행보를 이어갔다.


벌써부터 세계 최고의 패션쇼에도 오르며 두각을 나타내는 재시는 놀랍게도 아직 16살인 미성년자다.


인사이트Instagram 'model_jaesi'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완성형' 미모로 주목받은 재시가 앞으로 더 뻗어나갈 행보에 기대감이 쌓이고 있다.


팬들은 "밀라노 패션쇼 잘 다녀오시길 바란다", "아빠 이동국은 진짜 뿌듯하겠다", "돈도 많이 벌 것 같다. 미성년자인데 대단하다"라며 재시의 활동에 박수갈채를 보내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model_jaesi'


한편 이동국은 지난 2005년 미스코리아 출신 이수진과 결혼해 현재 슬하에 4녀 1남을 두고 있다.


첫째와 둘째는 재시와 재아로, 딸 쌍둥이다.


인사이트Instagram 'model_jaesi'


놀랍게도 셋째(설아)와 넷째(수아) 역시 딸 쌍둥이였다. 막내는 아들인 시안이다.


이동국 가족은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함께 출연해 화기애애한 일상을 보여주며 큰 사랑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