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6 16℃ 인천
  • 16 16℃ 춘천
  • 13 13℃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437일간 우주 머문 최장기 우주비행사, 향년 80세로 사망..."영원한 별로 떠났다"

가장 오래 우주에 머물렀던 우주비행사 발레리 폴랴코프가 향년 80세로 별세했다.

인사이트발레리 폴랴코프 / CNN


세계에서 가장 우주에 오래 머문 우주비행사 발레리 폴랴코프 별세...향년 80세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세계에서 가장 오래 우주에 머물렀던 우주비행사 발레리 폴랴코프가 별세했다. 향년 80세.


지난 1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CNN 등 외신은 러시아 연방우주공사 발표를 인용해 폴랴코프의 별세 소식을 보도했다.


폴랴코프는 1942년 4월생으로 의학박사 출신이다. 1972년 우주인으로 선발되면서 그와 우주의 연이 시작됐다.


인사이트EFE


총 437일 17시간 38분 '미르 우주정거장' 머물러...전대미문 기록


1994년 1월 8일부터 1995년 3월 22일까지 그는 437일 17시간 38분간 미르 우주정거장에 머물렀다.


이는 인류 역사상 가장 오래 우주에 머문 전대미문의 기록이다.


폴랴코프는 이 과정에서 인류가 사실상의 무중력 상태에서 얼마나 오래 생존할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한 실험에 자원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인사이트Telegraph


인사이트TASS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1년 3개월간 우주정거장에 머물면서 지구 7075바퀴 돌아...총 1억 8700만 마일 이동


그가 1년 3개월 미르 우주정거장에 머물 동안 지구를 돈 횟수는 7075바퀴다. 총 1억 8700만 마일(약 3억km)에 달하는 거리를 이동한 셈이다.


특히 약 6년 전인 1988~1989년 우주에서 288일을 보내기도 했다.


폴랴코프는 지구로 돌아오자마자 직접 착륙선 문을 연 뒤 동료의 담배를 빼앗아 물며 브랜디를 마시는 등 강인한 체력을 보여줬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러시아 연방우주공사 "폴랴코프 연구, 우주로 비행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증명해" 추모


독특한 모습으로 지구에 돌아온 그의 기록은 지금까지도 깨지지 않고 있다.


러시아 연방우주공사는 폴랴코프의 별세 소식을 두고 "폴랴코프의 연구는 인체가 지구 근처 궤도뿐 아니라 먼 우주로 비행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데 도움을 줬다. 그의 죽음을 애석하게 생각한다"며 그를 추모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