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8 18℃ 서울
  • 21 21℃ 인천
  • 19 19℃ 춘천
  • 21 21℃ 강릉
  • 21 21℃ 수원
  • 24 24℃ 청주
  • 26 26℃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7 27℃ 제주

중국에만 남아있던 '양쯔강의 여신' 흰돌고래, 결국 멸종

불법 남획과 지구 온난화, 댐 건설 등 인간의 욕심 때문에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들이 급증하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Natural History Museum'


인간의 욕심에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들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불법 남획과 지구 온난화, 댐 건설 등 인간의 욕심 때문에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들이 급증하고 있다.


특히 플라스틱 쓰레기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해양생물들이 보는 피해는 더욱 심각하다.


'바다의 판다'로 불리는 바키타 돌고래 역시 심각한 멸종위기로 지구상에 단 10마리도 채 남지 않았다는 비보가 전해진 가운데, 씁쓸한 소식이 또 하나 늘었다.


인사이트YouTube 'Natural History Museum'


양쯔강의 여신, 흰돌고래 바이지 사실상 멸종


지난 18일(현지 시간) 미국 CNN은 중국 양쯔강에서만 서식하는 '행운의 상징' 흰돌고래 바이지(The baigi)가 사실상 멸종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흰돌고래 바이지는 지난 2002년부터 20여 년간 인간의 눈에 띄지 않고 있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사실상 흰돌고래 바이지는 이미 멸종한 것으로 보인다고 의견을 모으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Natural History Museum'


2002년 이후 활동 찾을 수 없어


흰돌고래 바이지는 매우 희귀해 녀석을 목격한 사람은 부와 행운이 깃든다는 말이 있을 정도다.


특히 바이지는 길고 가는 부리와 작은 눈이 치명적인 매력으로 '양쯔강의 여신'이라는 애칭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바이지는 지난 1980년부터 2002년까지 후베이성 우한의 한 수족관에 살고 있던 녀석이 생을 마감하면서 다시는 볼 수 없게 됐다.


인사이트YouTube 'Natural History Museum'


전문가들은 바이지의 죽음을 두고 심각한 기후 변화와 무분별한 남획 등을 가장 큰 멸종 원인으로 꼽았다.


흰돌고래 바이지는 역사에서 멸종한 최초의 고래류라고도 불린다.


몸길이는 약 2.5m고 무게는 약 400㎏으로 중국에서는 판다와 더불어 양쯔강의 여신으로 불리며 신성시 되고 있던 돌고래다.


인사이트CNN


양쯔강 서식하는 동물들 멸종위기 심각


한편 최근 중국은 기상 악화로 폭염과 가뭄이 이어지면서 양쯔강 바닥이 드러나는 등 각종 피해를 입었다.


전문가들은 지구 온난화 영향으로 기후 변화가 급격해지고 있다며 앞으로 더 많은 서식 조건이 바뀌어 동물들에게피해를 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CNN은 또 다른 멸종위기종으로 중국 악어와 양쯔강 자라 등을 언급하며 보호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안타깝게도 멸종위기를 극복하지 못한 세계 최대 민물고기 창장 주걱철갑상어는 최근 멸종이 선언됐다.


중국에서 20년간 멸종위기종을 추적한 영국 동물학자이자 환경 보호론자인 사무엘 터비(Samuel Turvey)는 "양쯔강 돌고래의 죽음은 생태계에 큰 구멍을 남겼을 것"이라고 한탄했다.


YouTube 'Natural History Muse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