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8 18℃ 서울
  • 18 18℃ 인천
  • 18 18℃ 춘천
  • 14 14℃ 강릉
  • 18 18℃ 수원
  • 18 18℃ 청주
  • 18 18℃ 대전
  • 18 18℃ 전주
  • 18 18℃ 광주
  • 22 22℃ 대구
  • 20 20℃ 부산
  • 19 19℃ 제주

농심, 4년 연속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등급 받았다

농심이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21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농심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농심이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21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2018년 최우수 등급을 받은 이후 4년 연속이다.


농심은 그간 120여개의 중소협력사를 대상으로 금융지원은 물론, 기술지원과 환경위생지원, 판로확대 등 다양한 상생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협력사의 안정적인 경영과 품질 경쟁력을 높여온 노력을 인정받아 최우수 등급을 받게 됐다.


농심은 협력사의 품질경쟁력이 곧 농심의 품질로 연결된다는 신념으로 우수한 기술 노하우를 전수하고, 신제품을 공동개발하는 R&D형 성과공유제와 생산성 혁신 파트너십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농심은 감자, 다시마, 미역 등 국산 원재료를 사용한 제품을 개발하는 것은 물론, 농촌 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청년 농부 육성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귀농 농가의 조기 정착을 돕고, 사전계약 및 우수 산지 멘토∙멘티 결연 등을 통해 소득 안정화와 생산성 향상을 추진했다.


농심은 지난 2017년부터 중소 협력사에 대한 대금결제를 전액 현금으로 전환하고 월 3회로 지급주기를 단축시켰다. 또한, 120억 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자체 운영, 협력사가 시중 금리보다 저렴하게 자금을 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현재 농심의 연간 협력사 거래대금 규모는 2,600억 원에 이른다.


농심 관계자는 "글로벌 브랜드 경쟁력의 출발점은 중소협력사의 경쟁력이라고 생각하고, 협력사와 꾸준히 소통하며 다양한 상생프로그램을 실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