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8 18℃ 서울
  • 17 17℃ 인천
  • 15 15℃ 춘천
  • 13 13℃ 강릉
  • 18 18℃ 수원
  • 15 15℃ 청주
  • 17 17℃ 대전
  • 17 17℃ 전주
  • 19 19℃ 광주
  • 17 17℃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팬티만 입고 야구장서 근육질 몸매 공개한 유명인...정체가 충격입니다 (영상)

입고 있던 옷을 모두 벗고 결국 팬티 한 장만 남은 남성은 아무렇지 않게 마운드에 올라 시구를 시작했다.

인사이트Twitter 'BryanAGraham'


야구 경기 시작 전 등장한 남성, 갑자기 옷 벗더니...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한 남성이 야구장 한복판에 서서 훌렁훌렁 옷을 벗기 시작했다.


입고 있던 옷을 모두 벗고 결국 팬티 한 장만 남은 남성은 아무렇지 않게 마운드에 올라 시구를 시작했다.


이 남자의 정체는 잠시 후 밝혀졌다.


인사이트Twitter 'YokokawaNaotaka'


지난 19일 일본 오사카부 오사카시 '쿄세라 돔 오사카'에서 일본프로야구 퍼시픽리그 소프트뱅크 호크스와 오릭스 버팔로즈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에 앞서 시구식이 시작됐다.


시구식은 야구의 경기 시작 전 행사로, 주최자나 내빈·연예인 등 현역 선수 이외의 인물이 투수 역을 맡아 마운드 또는 마운드 전방에서 포수에게 1구를 투구한다.


인사이트Twitter 'YokokawaNaotaka'


홈 구단 오릭스를 상징하는 '곤색 팬티' 입고 시구...시속 132km


이날 경기의 시구자로 한 남성이 다소 평범해 보이는 야구복을 입고 등장했다. 


그러나 잠시 후 야구복 상의를 탈의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하의까지 벗으며 팬티 한 장만 입게 됐다.


모두의 시선을 사로 잡은 남성은 홈 구단 오릭스를 상징하는 곤색 팬티를 입고 있었다.


인사이트Twitter 'BryanAGraham'


엄청난 센스를 겸비한 이 남자, 알고보니 방송인 겸 보디빌더인 요코카와 나오타카(横川尚隆, 28)였다.


요코카와 나오타카 보디빌더인 만큼 근육으로 단련된 완벽한 몸매를 선보였다.


또한 이 근육을 이용해 시속 132km의 직구를 꽂았다.


인사이트Twitter 'BryanAGraham'


유명 방송인이자 보디빌더인 요코카와 나오타카


2020기준 외국인 선수를 제외한 국내 선수들의 패스트볼 시속은 141.1㎞다.


야구를 즐겨하는 일반인들의 평균 시속은 100~110km 정도로 알려져 있다. 가끔 재능이 뛰어난 사람의 경우 120㎞/h를 넘기기도 한다.


즉, 요코카와 나오타카의 구속은 관객은 물론 선수들까지 깜짝 놀라게 만들기 충분했다.


인사이트Twitter 'YokokawaNaotaka'


그는 애초 130㎞/h를 목표로 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요코카와는 "손에 못이 박힐 정도로 연습했다. 스트라이크존에 던지고 싶었는데, 마운드에 서는 게 꿈이었다. 행복한 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인사이트Twitter 'nikkan_mashiba'


한편 요코카와 나오타카는 1994년 생으로 올해 28살이며 그의 프로필상 키는 170cm다.


보디빌딩 시즌 때는 몸무게는 77kg를 유지하고 있으며 시즌 오프 때는 최고 97kg 정도로 전해진다.


인사이트Instagram 'yokokawa_naotaka'


그는 '베스트 피지크 재팬 2014' 대회에서 미스터 베스트 피지크 부문 2위를 차지한 이후 각종 보디빌딩 대회에서 여러 차례 우승을 차지했다.


현재는 다양한 방송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리고 있다.


YouTube 'YANATAKAちゃんね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