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6 16℃ 인천
  • 16 16℃ 춘천
  • 13 13℃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범행 전 '현금 1700만원' 인출 시도한 전주환, 보이스피싱 의심 은행원이 막았다

신당역 역무원 살인 사건의 피의자 전주환이 범행 전 거액의 현금을 인출하려고 했지만 은행원이 이를 막았다.

인사이트뉴스1


범행 당일 은행 창구에서 1700만원 인출 시도했던 전주환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신당역 역무원 살인 사건의 피의자 전주환이 범행 전 거액의 현금 인출을 시도했다.


지난 20일 경찰에 따르면 전주환은 범행 8시간 전인 지난 14일 오후 1시 20분경 자택 인근의 한 은행 창구에서 예금 1700만원을 현금으로 인출하려고 시도했다.


하지만 고액의 현금을 한꺼번에 인출하려는 그는 수상해 보일 수밖에 없었다.


인사이트뉴스1


보이스 피싱 의심했던 직원, 거액 현금 인출 막았다


이에 은행 직원은 보이스피싱 범죄를 의심해 전주환에게 돈의 사용처와 수사 및 금융기관 사칭 전화를 받은 적이 있는지 등등을 물었다.


당시 은행 직원은 전주환을 보이스피싱 범죄 의심 피해자로 생각해 따로 경찰에 신고하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직원에게 거듭 질문을 받고 창구에서 예금 인출을 포기한 전주환은 현금자동입출금기(ATM)로 발걸음을 돌렸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예금 인출 목적이 확인 되면 '계획 범죄'의 증거로 사용 가능하다


하지만 그는 ATM에서도 돈을 인출할 수 있는 한도를 초과해 예금을 찾을 수 없었다.


경찰은 그가 인출한 돈을 범행 후 도주 자금으로 사용하려 했던 것은 아닌지 살펴보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만일 돈의 용처가 도주 자금이었던 것으로 밝혀질 경우, 계획범죄를 뒷받침하는 정황 근거가 될 수 있다.


다만 전주환은 경찰 조사에서 현금 인출을 시도한 이유에 대해 '부모님께 드리려 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21일 오전 전주환을 특가법상 보복살인 혐의로 경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신당역 역무원 살인사건은 2·6호선 신당역에서 과거 자신의 직장 동료이자 스토킹하던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사건이다.


피의자 전주환은 피해자에게 범행을 저지를 당시 위생모를 썼을 뿐 아니라 스포츠용 코팅 장갑도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대해 경찰은 머리카락이나 지문을 남기지 않으려는 목적으로 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