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 10℃ 서울
  • 10 10℃ 인천
  • 6 6℃ 춘천
  • 12 12℃ 강릉
  • 9 9℃ 수원
  • 9 9℃ 청주
  • 9 9℃ 대전
  • 8 8℃ 전주
  • 10 10℃ 광주
  • 8 8℃ 대구
  • 16 16℃ 부산
  • 14 14℃ 제주

김건희 여사가 영국 가서 '옷 3번' 갈아입자, 김정숙 여사 소환되는 이유는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추모하는 길에 환복을 자주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인사이트영국으로 출발하는 윤 대통령 부부 / 뉴스1


영국 순방을 주제로 토론을 벌이던 중 나온 김건희 여사의 '잦은 환복'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추모하는 영국 순방길에서 잦은 환복을 해 지적이 나왔다.


그러자 한 보수 성향 정치 평론가가 문재인 전 대통령의 배우자 김정숙 여사를 언급했다.


지난 19일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보수 성향을 가진 정치 평론가 장성철 공론센터 소장이 출연했다.


인사이트영국에 도착한 윤 대통령 부부 / 뉴스1


이날 장 소장과 정치전문 기자 장윤선 기자는 영국 순방을 주제로 토론을 벌였다.


장 소장은 "김 여사에 대한 부정적인 관심과 여러 가지 비판이 합쳐지게 되면, 외교 성과라기보다 자칫 외교 참사에 가까운 부정적인 평가를 받을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인사이트영국에서 귀국한 윤 대통령 부부 / 뉴스1


영국 순방길에만 옷을 3번 갈아입은 김건희 여사


그러자 장 기자는 "김 여사가 벌써 세 번째 옷을 바꿔 입으셨다"며 "사실 국민들의 시각에선 다 보이는 거다. 출발할 때, 도착해서, 장례식 갈 때. 국민들이 보기엔 ‘남의 장례식 가셔서 뭘 그렇게 자주 옷을 갈아입으시나’ 이런 비판도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장 소장은 "장례식장에서 입은 옷이 따로 있고, 리세션 가서 입은 옷 따로 있고, 도착해서 따로 있고 다 그런 것"이라면서 "그거 가지고 너무 뭐라 하지 말라. 그러면 김정숙 여사 얘기를 안 할 수 없다"며 문 전 대통령의 배우자 김정숙 여사도 함께 언급했다.


인사이트영국에서 총 3번의 환복을 한 김건희 여사 / 뉴스1


장 소장과 장 기자의 토론이 입씨름으로 이어질까 봐 진행자는 "알겠다. 거기까지는 가지 말고요"라며 막아섰다.


한편 문 전 대통령의 배우자 김정숙 여사는 2019년 11월 13일(현지 시간) 오스트리아 순방 길에서 총 다섯 번의 환복을 한 적이 있다.


인사이트악수하는 김건희 여사와 김정숙 여사 / 뉴스1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5번의 환복을 한 적 있어


문 전 대통령과 함께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한 김 여사는 비엔나 국제공항에 도착했을 당시 벽돌색 투피스 차림이었다.


다음 날 오전 공식 환영식에서는 옷차림이 노란색 투피스 차림으로 바뀌어 있었다. 이후 오찬에는 흰색 정장으로 갈아입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오찬을 마친 김 여사는 식물원에 방문할 때 정장 바지에 운동화를 신었다. 저녁 식사를 할 때는 한복으로 갈아입었다.


김 여사는 하루 동안 총 5번의 환복을 했다.


인사이트Facebook '김정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