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검은 원피스 입고 등장한 김건희 여사, '망사포'까지 쓴 이유는요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9일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국장(國葬)에 참석했다.

인사이트뉴스1


검은 정장 입고 장례식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9일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국장(國葬)에 참석해 고인을 애도했다.


이날 오전 11시 윤 대통령은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된 장례식 미사에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검은 정장을 입고 곤색 계열의 넥타이를 착용했다. 가슴 한 쪽에는 태극기 배지를 달았다.


인사이트뉴스1


김건희 여사 역시 검은색 원피스를 입고 가슴에 태극기를 달았다.


다만 머리에는 검은색 모자를 비스듬히 쓰고, 오른쪽 이마에는 검은색 망사포를 착용했다.


망사포는 서양에서 장례식에 주로 착용하는 모자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사이트뉴스1


바이든 대통령 부부와 같은 열에 착석


윤 대통령 부부는 사원 정면을 바라보는 사원 남측 익랑(翼廊)에 앉았다.


이 자리는 앞에서 14번째 열이었는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도 같은 열에 자리했다.


인사이트엘리자베스 2세 / GettyimagesKorea


장례식은 사제의 미사 개시, 리즈 트러스 영국 총리의 성경 봉독, 찬송, 장송 나팔 연주, 전원 묵념 등의 순서로 약 1시간 동안 진행됐다.


윤 대통령 부부는 영국 왕실 및 각국 정상급 인사들과 함께 차분한 표정으로 자리를 지켰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장례식 끝난 뒤 조문록 작성


여왕 장례식에 참석한 뒤 윤 대통령은 사원 인근의 처치하우스를 찾아 여왕을 애도하는 조문록을 작성했다.


윤 대통령은 조문록에서 "고 엘리자베스 2세 여왕님의 명복을 빌며 영국 왕실과 국민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자유와 평화 수호를 위해 힘써오신 여왕님과 동시대에 시간을 공유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습니다"라고 적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