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8 18℃ 강릉
  • 18 18℃ 수원
  • 21 21℃ 청주
  • 21 21℃ 대전
  • 22 22℃ 전주
  • 19 19℃ 광주
  • 20 20℃ 대구
  • 23 23℃ 부산
  • 24 24℃ 제주

'文 정부 낙하산' 환경부 산하 임원 10명이 가져간 급여가 어마어마합니다

'블랙리스트' 사건 당시 윗선의 압박으로 물러난 빈자리를 꿰찬 임원 10명이 챙긴 급여가 어마어마하다.

인사이트지난 2017년 7월 4일 문재인 전 대통령(왼쪽)과 김은경 환경부 장관(가운데), 임종석 비서실장(오른쪽) /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정부 '낙하산'이라 불리는 임원 10명이 챙긴 급여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문재인 정부의 '블랙리스트' 사건 당시 윗선의 압박으로 물러난 빈자리를 꿰찬 임원 10명이 챙긴 급여가 어마어마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일 중앙일보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이 제출받은 환경부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환경부 산하 임원 10명이 챙긴 급여가 엄청났다.


인사이트김은경 환경부 전 장관 / 뉴스1


임원 10명은 지난 1월 대법원으로부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징역형을 확정 받은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과 신미숙 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이 임명에 직, 간접적으로 개입한 산하기관 임원들은 4개 기관의 기관장, 이사, 본부장급 10명이다.


4개 기관에는 국립생태원, 한국환경공단, 국립공원공단,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포함됐다.


인사이트신미숙 전 비서관 / 뉴스1


임원 10명이 챙긴 급여 수준


이들이 재임 기간 받은 보수는 지난달 기준 총 41억 2,670만 원에 달했다.


이중 가장 많은 보수를 챙긴 A씨는 2017년 11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총 38개월 동안 일했는데, 5억 4,990만 원을 받았다.


A씨는 2017년 영남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의 지지 운동했으며 문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문학, 예술인 명단에도 이름을 올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판결문에 따르면 청와대와 환경부는 공모 공고가 뜨기도 전 A씨에게 내정 사실을 알리고 서류, 면접 심사 과제를 알려줬다고 한다.


환경부 직원은 A씨의 부실한 자기소개서, 직무수행계획서를 대리 작성해주기도 했다. 그래도 채용이 불확실하여지자 또 다른 환경부 직원이 임명추천위원회 위원에게 A씨가 청와대 추천자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문재인 정부의 채용 특혜 밝혀진 뒤 환경부 조치


채용 특혜를 받았던 임원들이 법인카드와 업무추진비로 쓴 돈도 3억 8,829만 원이었다.


이들 인사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조직적인 채용 특혜가 법원에서 확인됐는데도, 환경부는 이들에 대해 아무 조치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채용 비위와 관련한 유죄 판결이 확정되면 이들에 대해서는 합격, 승진, 임용의 취소 또는 인사상 불이익 조처를 내릴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대법원판결 시점인 지난 1월에는 10명 중 9명이 정상적으로 퇴직해 사실상 인사 조처가 힘든 상황이었다.


그런데도 본부장급 1명은 지난해 3월 현 직책에 재임용돼 현재까지 근무 중이라고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