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6 16℃ 인천
  • 16 16℃ 춘천
  • 13 13℃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이 고통 평생 갈듯.." 7년전 세상 떠난 동생 회상하던 여배우, 결국 오열했습니다

밝은 줄만 알았던 이 여배우가 7년 전 세상을 떠난 동생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인사이트YouTube '키즐 kizzle'


7년 전 떠나보낸 남동생 생각하던 누나, 결국 오열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7년 전 있었던 가슴 아픈 사건을 회상하던 배우가 결국 눈물을 흘렸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키즐 kizzle에는 '가족의 죽음을 맞이한 둘의 대화 | 남보라'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인사이트YouTube '키즐 kizzle'


이날 남보라는 자신과 같은 사연을 가진 김서준(18)군을 만나 가족의 죽음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7년 전 세상을 떠난 친동생을 언급했다.


남보라는 "출연 제의를 받고 되게 많이 고민했다. 제 얘기를 다시 꺼내면 또 그 뒤에 회복하는 것도 제가 해야 하는 일이라서 굉장히 많이 망설였다"고 어렵게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YouTube '키즐 kizzle'


하지만 남보라는 "내 이야기를 복사 붙여넣기 한 것처럼 너무 똑같아서, 깜짝 놀라서, 그래서 만나보고 싶었던 것도 있다"고 했다.


인사이트YouTube '키즐 kizzle'


김서준 군은 누나가 실종된 후 휴대폰에서 유언장을 발견하게 됐고 시신을 찾는 데까지 한 달이 걸렸다고 밝혔다.


남보라는 이 이야기를 들은 뒤 "나도 7년이 지났지만, 너무 많이 힘들어서 얘기 잘 안한다"면서 친동생 이야기를 꺼내놨다.


인사이트YouTube '키즐 kizzle'


남보라 "처음엔 동생 죽음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그는 "(남동생이) 밤에 안 들어와서 핸드폰 위치 추적을 했는데 너무 느낌이 쎄했다. 아니겠지 했는데 결국 그게 맞았다"라면서 "처음엔 좀 받아들이기 힘들었던 것 같다. 힘든 건 너무 당연한 것 같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남보라는 동생 이야기를 하며 참았던 눈물을 쏟았다.


'동생한테 하고 싶은 얘기가 있냐'는 질문엔 "미안하다고 꼭 얘기해주고 싶다. 솔직히 진짜 힘든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YouTube '키즐 kizzle'


남보라는 "난 (이 감정을) 좀 참았던 것 같다. 왜냐하면 이렇게 꺼내면 너무 힘드니까 일부러 생각 안 하고 계속 덮어놨던 것 같다"며 "솔직히 나는 이게 안 없어질 것 같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내 그는 "이 고통이 평생 갈 거라고 생각하는데 중요한 건 그 고통에 머물지 말고 잘 이겨내는 거다. 우리도 잘 이겨내보자"고 자신과 김서준 군을 위로했다.


인사이트YouTube '키즐 kizzle'


한편 13남매의 장녀인 남보라는 셋째 남동생을 2015년 떠나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