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7 17℃ 인천
  • 17 17℃ 춘천
  • 19 19℃ 강릉
  • 17 17℃ 수원
  • 21 21℃ 청주
  • 21 21℃ 대전
  • 24 24℃ 전주
  • 20 20℃ 광주
  • 20 20℃ 대구
  • 23 23℃ 부산
  • 24 24℃ 제주

열차 창문으로 휴대폰 훔치던 좀도둑, 승객에 팔 붙잡혀 다음 역까지 질질 끌려갔다 (영상)

열차가 멈춘 틈을 타 창문으로 휴대폰을 훔치려던 좀도둑이 열차에 그대로 끌려가는 충격적인 영상이 화제다.

인사이트YouTube 'The Tribune'


열차에 매달려 끌려가는 남성 영상 확산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최근 빠르게 달리는 열차에 매달린 남성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온라인상에 확산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5일(현지 시간) 인도 ETV의 보도에 따르면 밖에 남성을 매단 열차가 빠른 속도로 달리는 영상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해당 영상은 인도 북부 비하르에서 촬영된 것으로 2명의 승객이 창문 밖에 있는 남성의 팔을 붙잡고 있다.


알고 보니 열차에 매달린 남성은 바로 좀도둑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YouTube 'The Tribune'


휴대전화 훔치려다 딱 걸린 남성, 승객에게 붙잡혀 그대로 끌려가


매체에 따르면 도둑은 휴대전화를 탈취할 목적으로 비하르주 베구사라이 사헤푸르 카말 교차로에서 기차에 다가갔다.


열차가 곧 출발하려 하자 그는 창문 안으로 재빨리 손을 뻗어 휴대전화를 훔치려 했다.


이때 객차 안에 앉아있던 승객들이 이를 발견하고 그의 팔을 잡아 고정했다.


결국 그는 창가에 매달린 채 그대로 열차와 함께 달렸다.


인사이트YouTube 'The Tribune'


달리는 내내 괴로운지 그는 잘못했다며 승객들에게 팔을 놓아달라 애원했다.


하지만 승객들은 눈물을 흘리며 애원하는 그를 놓아주지 않았다.


그는 열차에 매달린 채 무려 15km나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달리는 내내 그는 소리를 지르기도 하고 "손을 놔달라. 부러질 것 같다"라며 호소했다.



인사이트YouTube 'The Tribune'


한 승객은 "그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서라도 계속 붙잡아야 한다"라면서 "그를 카가리아(다음 역)에 데려가면 경찰에 넘겨주자"라고 말했다.


그의 말대로 기차가 카가리아 역에 도착하자 직원들이 매달린 도둑을 발견해 객실로 달려왔다.


승객들은 그를 체포한 경찰에게 사건을 설명했다.


조사 결과 좀도둑은 사헤푸르 카말 지역에 사는 판카즈 쿠마르라는 남성이었다.


그는 결국 절도 혐의로 감옥에 보내졌다. 그의 팔을 잡고 있던 승객들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The Tribune'


"너무하다 vs 속 시원하다" 누리꾼들 반응 갈려


영상을 접한 현지 누리꾼들의 반응은 극명히 갈렸다.


일부 누리꾼들은 자칫 잘못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들어 너무 과한 대처라고 지적했다.


반면에 또 다른 누리꾼들은 "기차가 출발한 상황에 경찰에 넘기려면 저 방법밖에 없다"라면서 잘 대처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열차에 끌려가는 좀도둑의 모습을 본 당신은 어느 쪽의 손을 들어주겠는가.


YouTube 'The Tribu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