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2 22℃ 인천
  • 21 21℃ 춘천
  • 19 19℃ 강릉
  • 22 22℃ 수원
  • 21 21℃ 청주
  • 20 20℃ 대전
  • 20 20℃ 전주
  • 21 21℃ 광주
  • 20 20℃ 대구
  • 22 22℃ 부산
  • 22 22℃ 제주

"월급 적으니 '뒷돈' 받겠다"...경기도청 공무원이 블라인드에 올린 글 논란

공무원들이 저임금에 대한 불만이 계속되는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에 충격적인 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


저임금에 불만을 품던 공무원, 결국 이런 말까지...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이만큼 받고 일할 바엔 뒷돈 받는 게 낫겠다"


최저임금은 오르는데 공무원 임금은 3년 연속 저조한 인상률이 계속되자 공무원들의 불만이 끊이지 않고 있다.


공무원 단체의 반발이 계속되던 가운데 최근 한 직장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난 공무원인데 어디 갈 때까지 가봤으면 좋겠다'는 자극적인 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자신의 직업을 공무원이라고 밝힌 A씨는 "직업상 단속하는 입장인데, 지금처럼 공무원 저임금 현상이 계속된다면 뒷돈'을 받기 시작할 것"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법령 적용이 애매하거나 사소한 것에 꼬투리 잡는다면 뒷돈 받는 건 쉽다, 이게 1980년대 시절 이야기"라면서 "차라리 그 시절이 한 번 더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뒷돈 엄청 당기고 관둔 뒤 택배 뛰면 되는데 뭐가 걱정이겠냐"고 못 박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선 넘었다 vs 뒷돈이라도 받아야 살 수 있다"... 누리꾼들 반응 엇갈려


마지막으로 A씨는 "잘리는 것에 대한 두려움도 안 생기고 민원도 안 무서우니 서비스도 개판되고 뒷돈 당기고 얼마나 좋냐"며 "진짜 1980년대 시절이 다시 왔으면 좋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해당 글이 공개되자 누리꾼들 사이에선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일부 누리꾼들은 "아무리 그래도 나 하나 살자고 '뒷돈' 받겠다는 마인드는 선 넘었다", "지금 당신 하나 때문에 공무원 수준이 전부 낮아졌다", "공무원이 너무 많아서 대책을 세운 것", "높은 임금 받는다고 '뒷돈' 안 받을 거란 보장도 없다"면서 A씨에게 거센 비난을 보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반면 "옛날 미국에서도 대두됐던 문제 중 하나인 만큼 개선해야 한다", "어느 나라든 공무원 부패 원인 중 가장 큰 건 월급", "이래서 퇴사하는 공무원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이라며 격하게 동의하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한편 정부는 지난달 30일 정부 예산안 발표를 통해 내년도 4급 이상 공무원 임금은 동결하고 5급 이하는 1.7% 인상하기로 발표한 바 있다.


이는 인사혁신처 산하 공무원 보수위원회가 제시한 인상안 ' 1.7~2.9%' 가운데 가장 낮은 인상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