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7 17℃ 인천
  • 17 17℃ 춘천
  • 19 19℃ 강릉
  • 17 17℃ 수원
  • 21 21℃ 청주
  • 21 21℃ 대전
  • 24 24℃ 전주
  • 20 20℃ 광주
  • 20 20℃ 대구
  • 23 23℃ 부산
  • 24 24℃ 제주

"삼겹살 110만원어치 두 번 주문했는데..." 역대급 '노쇼' 터졌습니다

산 밑에서 삼겹살집을 운영하는 남성이 단체 예약을 하고 오지 않은 사람들의 행각을 알렸다.

인사이트삼겹살 단쳬 예약 받고 준비한 상차림 / 보배드림


산 밑에서 부모님과 삼겹살집 운영하는 사장, 오전부터 50인분 예약받아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식당에 삼겹살 50인분을 예약한 단체 손님이 '노쇼'를 저질러 시민들을 공분케 하고 있다. 


지난 18일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노쇼로 일요일 장사를 망쳤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부모님과 함께 산 밑에서 삼겹살집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이날 오전 9시 50분께 한 남성에게 단체 예약을 받았다.


남성은 A씨에게 "산악회인데, 50명 지금 산에서 내려가니 예약해달라"며 "바로 먹고 다른 곳으로 빨리 이동해야 하니 생삼겹살로 준비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서둘러 세팅 마치고 전화해...그런데 상대방은 연락두절


A씨는 단체 예약 소식에 들떠 노모와 함께 생삼겹살 50인분을 준비했다. 무려 110만 원어치였다.


하지만 곧 온다는 단체 손님은 코빼기도 보이지 않았다. A씨는 슬슬 초조해졌고, 결국 남자에게 다시 전화를 걸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불길한 예감은 적중했다. 예약했던 남성은 전화를 받지 않았다.


들인 시간과 비용 때문이라도 답을 받아내야겠다고 생각한 A씨는 계속해서 전화를 걸었다. 그러다 남성의 어머니로 추정되는 사람과 통화를 하게 됐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영업방해로 신고한다고 하자 다시 전화 받아...예약금 요청하니 또다시 잠수


전화를 받은 여성은 "아들이 밖에 나갔다"고 했다. 허나 A씨에게 중요한 사실은 예약한 손님이 언제 오냐였다.


A씨는 여성에게 "영업방해로 신고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러자 얼마 지나지 않아 예약했던 남성에게 다시 전화가 왔다.


남성은 A씨에게 "지금 다 와 간다"며 "50인분 차려 놓으세요"라고 재차 요청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또 마음 졸이기 싫어 예약금 20만원을 요청했다. 이에 남성도 흔쾌히 A씨에게 계좌번호를 물었다. 하지만 남성은 또다시 자취를 감췄다.


답답한 마음에 A씨는 "손해가 막심하다"며 "부모님은 속상해서 맥을 놓고 계신다"고 호소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반드시 신고하라. 응징해야 한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고의성이 담긴 노쇼는 처벌할 수 있어...하지만 입증하기는 어려워


한편 법조계에 따르면 업무 방해 등 고의성이 있는 노쇼는 처벌할 수 있다. 하지만 고의성을 입증하는 게 쉽지 않아 법적 제재를 가하는 게 쉽지만은 않다.


법보다는 일부 시민들의 의식 변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게 노쇼에 관한 법조계 중론이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