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18 18℃ 인천
  • 16 16℃ 춘천
  • 12 12℃ 강릉
  • 19 19℃ 수원
  • 19 19℃ 청주
  • 19 19℃ 대전
  • 17 17℃ 전주
  • 20 20℃ 광주
  • 17 17℃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새벽 3시 남편에게 머리카락 잘리고 폭행당했다는 유명인...남편 "아침에 나가 새벽까지 마셨다"

티빙 '결혼과 이혼 사이'에 출연한 여성이 남편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__sarang'


'결혼과 이혼 사이' 출연 부부, 갈등 폭발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한 여성 가수가 남편에게 가정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녀와 남편은 최근 이혼을 고민하는 부부의 현실적인 결혼 생활을 솔직하게 담아낸 리얼리티 프로그램 티빙 '결혼과 이혼 사이'에 출연하기도 했다.


인사이트티빙 '결혼과 이혼 사이'


서사랑, 가정폭력 피해 호소


지난 17일 가수 서사랑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편 이정환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서사랑은 "남편이 분노조절장애가 있는 건 방송을 보신 분들은 모두 아실 거라 생각한다"라며 "남편에게 구타 당한 뒤 지금 피신해 있는 상태"라고 얘기했다.



서사랑은 "직원들과 회식하고 늦게 들어왔다는 이유로 아이를 안고 있는 상황인데도 얼굴을 주먹으로 가격하고 눕혀서 밟고 사정없이 때리며 머리카락을 자른다고 사정없이 밟은 뒤 눕혀서 질질 끌고 화장실까지 가 머리카락을 다 잘라버렸다"라고 밝혔다.


그녀는 그 와중에 4살 딸이 다치기도 했다고 전했다.



겨우 아이만 안고 맨발로 뛰쳐나왔다는 서사랑은 "이웃 주민들께 제발 신고 좀 해달라고 부탁해도 도와주지 않았다. 경찰도 제 얼굴이 이렇게 되었는데 단순 부부 싸움으로만 정리해 진술서만 써서 돌려보냈다"라고 호소했다.


서사랑은 남편이 전에도 자신을 폭행한 사건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녀는 "접근금지처분을 받은 이력이 있으며 가정폭력 사건으로 수차례 신고한 이력이 있다"라고 했다.



서사랑은 현재 광대가 너무 부어 성형외과에서 CT를 찍어보라는 소견을 받은 상태라고 전했다.


그녀는 "이 얼굴과 멍들고 아픈 몸으로 부모님을 뵈면 너무 가슴 아파하실 거 같아 부모님께도 가지 못하고 근처 숙소에서 아이랑 저랑 병원 다니며 혹시나 남편이 찾아올까 봐 불안에 떨며 지내고 있다. 온몸이 부서질 거처럼 너무 아픈데 아이를 지켜야 해서 버티고 있다"라고 말했다.



서사랑은 아이가 자신을 위로해 주고 있다며 "아이 앞에서 우는 모습 절대 안 보여주려고 눈물이 차올라도 꾹꾹 참으며 버티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사랑은 "(남편이) 이혼은 절대 안 해준다고 집에 들어와서 무릎 꿇고 빌어라는 등 아직도 협박하고 있는 상태"라며 "눈도 잘 안 떠지고 얼굴이 너무 부었으며 머리카락은 계속 빠지고 있고 한쪽 귀가 잘 안 들렸는데 먹먹하지만 청력이 서서히 돌아오고 있는 상태인데 경찰이 단순 부부 싸움으로만 넘겨 저는 너무 불안하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티빙 '결혼과 이혼 사이'


이정환 "아이 앞에서 때리는 행동 안 한다"


서사랑의 글이 확산되자 이정환의 인스타그램에 해명을 요구하는 댓글이 이어졌다.


이에 이정환은 "아이 앞에서 때리고 안 합니다. 한쪽 말만 듣지 말아라"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티빙 '결혼과 이혼 사이'


이정환은 "새벽 3시에 만취여서 앞집 밑에 집 난동 부리고 또 나가려는 거 뜯어말리다가 넘어진 것"이라며 "아침 11시부터 새벽 2시 30분까지 술 마시고 약 한 사람 술 취한 사람 뜯어말려보셨느냐"라고 했다.


이후 서사랑은 아이의 다친 몸을 공개했으며, 남편이 바람을 피웠다고 주장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