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 13℃ 서울
  • 16 16℃ 인천
  • 9 9℃ 춘천
  • 16 16℃ 강릉
  • 13 13℃ 수원
  • 14 14℃ 청주
  • 14 14℃ 대전
  • 15 15℃ 전주
  • 16 16℃ 광주
  • 15 15℃ 대구
  • 19 19℃ 부산
  • 21 21℃ 제주

'강남역→인천공항'까지 40분만에 갈 수 있는 11억짜리 '플라잉 바이크' 실제 주행 영상

내년부터 미국에서 판매될 예정인 플라잉 바이크의 영상이 화제다.

인사이트Instagram 'xturismo_official'


하늘 나는 '플라잉 바이크', 미국 출시 앞둬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오래전부터 공상과학 영화에 꼭 등장하는 장면이 있다.


바로 하늘을 자유롭게 나는 교통수단이다.


그런데 조만간 미국에서 이런 교통수단이 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영국 로이터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세계 최초 하늘을 나는 오토바이가 미국에서 판매를 앞두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xturismo_official'


일본 스타트업 기업이 만든 호버바이크에 시선 집중


내년부터 미국에서 판매될 예정인 이 호버바이크는 일본의 스타트업 기업 '에어윈스(AERWINS)'가 개발한 '엑스투리스모(XTURISMO)'다.


엑스투리스모는 완충 시 40분 동안 비행이 가능하며 최대 80~100km 속도에 도달할 수 있다.


이는 곧 최고 속력으로 강남역에서 인천국제공항(67km)까지 갈 수 있다는 뜻이다.




실제 주행 영상 공개되자 폭발적인 반응 이어져


테드 스캇(Thad Scott) 디트로이트 오토쇼 공동 의장은 실제로 해당 호버바이크에 올라탔다.


그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말 그대로 15살이 된 것 같았다. 스타워즈에서 막 빠져나와 그들의 바이크에 올라탔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내 말은, 정말 굉장하고 짜릿했다. 너무 무섭지 않고 이륙과 착륙이 편했다. 불편하지 않고 말 그대로 매우 부드러웠다. 미래가 너무 기대된다"라고 덧붙였다.


엑스투리스모는 일본에서 이미 판매 중이며 더 작은 버전의 호버바이크는 오는 2023년 미국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예상 가격은 777,000달러(한화 약 10억 8,003만 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