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7 17℃ 인천
  • 16 16℃ 춘천
  • 12 12℃ 강릉
  • 20 20℃ 수원
  • 18 18℃ 청주
  • 19 19℃ 대전
  • 17 17℃ 전주
  • 19 19℃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번개로 남자 만나 '마약'한 20대 여성, 약에 취해 '이 사람'에게 전화했다 결국 붙잡혔다

추석 당일에 광주 서구의 한 호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남녀가 적발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엄마, 살려줘" 추석 당일 걸려온 딸의 전화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국내에서 마약 사건 사고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추석 당일에도 광주 서구의 한 호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남녀가 적발됐다.


더 이상 대한민국이 마약 청정국이 아니라는 위기의식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마약 밀매 단속을 어떤 식으로 강화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15일 광주 서부경찰서는 향정신성 의약품 투약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20대 여성 A씨와 30대 남성 B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민족 대명절인 추석 당일 채팅 앱을 통해 서로 처음 만났고 모텔에서 마약을 투약하다가 적발돼 검찰에 넘겨졌다. 


이들은 지난 10일 오전 3시께 광주 서구에 있는 한 호텔 객실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호텔 안에서 은밀하게 이루어진 마약 투약. 경찰은 이들을 어떻게 잡을 수 있었을까.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딸을 신고한 것은 다름 아닌 '부모'였다. 두 사람은 투약 후 환각 상태에 빠졌다. 여성 A씨는 환각 상태에서 자신의 부모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수화기 너머에 "누군가가 나를 해치려 한다. 살려 달라"라고 소리쳤고 부모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를 접수했다. 


광주서부경찰서 두 남녀에 구속영장 청구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실종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고 객실 안에서 마약을 투약한 정황을 포착해 곧바로 마약 간이시약 검사를 진행했다.


검사에서 두 사람 모두 '양성' 반응이 확인됐다. 


마약 구매 소지 이력 남성 B씨만 구속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 조사 결과 B씨는 지난 2월 마약을 구매해 자택에서 투약한 적이 있었다. 


경찰은 이들을 입건 후 구속 영장을 신청했으나 마약을 구매하고 소지한 혐의를 받는 B씨만 구속되고 A씨는 구속되지 않았다.


한편 국내에서 마약 사범이 늘고 있어 웹드라마 '수리남'이 남의 이야기가 아니라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지속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16일 최영희 국민의힘 의원실이 법무부를 통해 확보한 '마약사범 연령별 현황'에 따르면 한국의 마약사범은 4년간 2018년과 2021년을 제외하고 꾸준히 늘어났다. 


그중 10대와 20대의 마약사범 수 증가율이 가파르다는 점이 특징이다. 


10대 마약사범은 지난 2017년 119명에서 작년 450명으로 4년만에 3.8배 늘었는데 같은 기간 20대는 2112명에서 5077명으로 2.4배 증가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달 말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가 검거한 마약 구매자 166명중 151명이 2030 세대였다.


조사에 따르면 이들은 다크웹이나 가상자산 등을 이용해 마약을 구매했다. 인터넷 세대가 온라인을 통해 더 쉽게 마약을 구매하는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