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태풍 '난마돌' 한반도 비켜간다더니...내일(18일) 밤부터 또 '폭우'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북상하면서 영향권에 든 한반도 남해안과 동부 지역에도 강한 바람과 비가 예상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제14호 태풍 '난마돌' 북상 중...한반도에 영향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일본 규슈를 지나가며 '매우 강' 급의 강도로 발달할 것으로 보인다. 


한반도 남해안과 동부 지역에도 난마돌의 영향으로 강한 파도가 치고 비가 올 전망이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14호 태풍 난마돌은 이르면 오는 19일 한반도 해상에 근접해 영남 해안 지역에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제14호 태풍 난마돌 예상 경로 / 기상청


이날 오전 3시 기준 난마돌은 일본 오키나와 동쪽 약 590km 부근 해상에서 북상하고 있다. 중심 기압 920헥토파스칼(hPa), 풍속 53m/s로 '매우 강' 단계다. 


이 강도에선 사람과 커다란 돌이 날아갈 수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9시쯤 오키나와 동쪽 해상 470km 부근에 이를 때 강도가 강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난마돌은 앞서 태풍과 유사하게 따뜻한 해수면 등의 영향으로 세력을 키울 것으로 보인다. 29~30도인 고온 수역을 지나며 바다에서 고온다습한 공기가 유입되겠다. 


인사이트난마돌 한반도 영향 / 기상청 


영남 해안 최대 120mm 폭우, 10m 이상 파도 치는 곳도...


오키나와에 이르기 전까지는 대시 상하층 풍속과 풍속 차가 작아 위력이 커질 가능성도 높다. 


기상청은 난마돌이 한반도에 가장 근접하는 19일 오전 우리나라에 간접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영남 해안을 중심으로 최대 120mm의 비가 내리겠다. 


시간당 최대 30~50mm의 집중호우가 예상된다. 


인사이트제14호 태풍 난마돌 위험영역 / 기상청


제주와 경상 해안은 난마돌의 영향으로 최대 순간 풍속이 20~30m/s까지 올라갈 수 있다. 지붕이 날아갈 정도로 강한 바람이다. 


남해와 동해상에는 강풍과 함께 아파트 4~5층 높이에 달하는 10m 이상의 높은 파도가 일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에는 폭풍해일이 발생할 수 있고, 경상 해안과 동해안에도 방파제를 뛰어넘는 파도가 칠 가능성이 있다. 


인사이트제11호 태풍 '힌남노' 영향권에 든 6일 오전 울산 북구 강동동 한 도로에서 강풍에 쓰러진 가로수 / 뉴스1


힌남노 피해 여전한 포항은 긴장 중


아직 힌남노의 피해가 여전한 포항은 바짝 긴장한 상태다. 힌남노의 여파로 약해진 시설물이 난마돌의 영향으로 붕괴할 수 있다. 


포항시는 이번 주말이 태풍 피해 응급 복구의 고비로 판단하고 복구에 총력을 다하는 중이다. 


지난 16일 오후 6시 기준 자원봉사자와 군인, 공무원 등 누적 인원 6만 9281명의 인력과 굴착기, 양수기, 덤프 등 중장비 1만 441대를 동원해 91.4%의 응급 복구율을 기록하고 있다. 


다만 말 그대로 응급 복구만 이뤄졌기 때문에 곳곳에 위험이 산재한다. 전문가들은 사전 대피하는 게 중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인사이트지난 7일 수해복구 현장에서 장병들 격려 중인 윤석열 대통령 /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은 힌남노로 인해 큰 피해를 본 포항과 경주 등의 피해 복구가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난마돌이 발생한 것을 우려해 태풍 상황을 예의 주시하면서 선제적으로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또 태풍 피해 지역에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가용 자원을 모두 투입, 태풍 영향 전에 응급 복구를 마무리할 것을 강조했다. 


행정안전부는 관계기관 대책 회의를 개최해 대비 상황을 점검하고 중점 관리사항을 전파했다. 


인사이트이상민 행안부 장관 / 뉴스1


행안부는 난마돌 대응을 위해 태풍 예비특보 상황에 따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태풍 대응 비상근무에 돌입하는 등 선제적으로 태풍 대응에 임할 예정이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비록 태풍의 강도가 힌남노보다 약하지만 피해는 항상 예기치 못한 곳에서 발생하는 만큼 지자체와 국민께서 태풍에 대한 경각심을 갖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태풍·호우 영양시 해안가 산책로, 하천변 등 위험지역과 침수 우려 시 지하 주차장 등 시설 방문은 절대 하지 말고 안전한 곳에 머물러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