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17 17℃ 인천
  • 19 19℃ 춘천
  • 15 15℃ 강릉
  • 19 19℃ 수원
  • 17 17℃ 청주
  • 18 18℃ 대전
  • 19 19℃ 전주
  • 18 18℃ 광주
  • 23 23℃ 대구
  • 23 23℃ 부산
  • 21 21℃ 제주

42층 빌딩 전체 태워버린 '대형 화재'에도 여유롭게 걸어 대피하는 중국인들

16일 오후 중국 후난성 창사시의 42층 고층 빌딩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인사이트Weibo


시커먼 불길이 집어삼킨 중국 고층 건물

중국 국영 통신회사 차이나텔레콤 빌딩 대형 화재 발생해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중국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 장면이 온라인에 확산되며 전 세계 누리꾼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지난 16일 오후(현지 시간) 중국 매체 시나(Sina)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30분께(현지 시간) 중국 후난성 창사시에 위치한 국영 통신사 차이나텔레콤 빌딩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대형 화재로 인해 짙은 검은 연기가 건물 전체를 집어삼켰다.




지상 42층, 지하 2층 규모 고층 건물..."폭발음 들려"


불이 난 건물은 총 높이 218m, 지상 42층, 지하 2층 규모로 2000년에 완공됐다.


화재 진압을 위해 현장에는 소방차 36대와 소방대원 280여 명이 투입됐다.


화재로 인한 교통 통제로 인해 평소 20분이 소요되는 거리가 사고 이후 2배 이상의 시간이 소요됐다.


불은 오후 7시 30분이 되어서야 완전히 꺼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완전히 불에 타버린 빌딩 / Sina


대형 화재로 인해 건물 서쪽은 완전히 불에 타 검게 변해버린 모습이었다.


다행히도 인명 피해는 없었다.


차이나텔레콤은 "빌딩 외벽에서 발화된 것으로 추정되며 현재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건물에서 폭발음이 들렸다는 현장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급박한 화재 현장 상황 영상 확산


SNS에서는 차이나텔레콤 건물 내 상황이 담긴 영상이 확산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해당 건물에 있던 사람들이 급히 대피하는 모습, 검은 연기가 사무실 내부에 가득 찬 모습 등이 담겼다.


영상 속 대피 하는 사람들 중 대부분은 큰불이 난 줄 모르는지 휴대전화를 하며 걸어 나가는 모습이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큰일 날 뻔했다", "건물이 타고 있는데 저렇게 여유롭게 대피하다니", "안 무너진 게 다행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