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8 18℃ 강릉
  • 18 18℃ 수원
  • 21 21℃ 청주
  • 21 21℃ 대전
  • 22 22℃ 전주
  • 19 19℃ 광주
  • 20 20℃ 대구
  • 23 23℃ 부산
  • 24 24℃ 제주

'신당역 살인' 가해자 두둔한 민주당 시의원, 이런 최후 맞았다

공분을 불러일으킨 신당역 살인 사건의 가해자를 두둔한 발언을 한 민주당 시의원이 대중의 뭇매를 맞고 있다.

인사이트MBN


신당역 살인 사건 피해자 두둔한 시의원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직장 동료에게 스토킹 당하다 삶을 마감한 신당역 살인 사건 피해자를 향한 애도의 물결이 일고 있다.


안타까운 죽음에 공분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울시의원이 가해자를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지난 16일 이상훈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의원은 서울시의회 시정질문에서 신당역 살인 사건을 언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이날 이상훈 시의원은 가해자 A(31)씨에 대해 "스토킹이라든지 불법 촬영 이런 것을 했다"며 "미루어봤을 때 좋아하는데 안 받아주니까 폭력적인 대응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시의원은 "31살의 청년이다. 서울 시민이고 서울교통공사 정도 들어가려면 나름대로 열심히 사회생활을 하고 취업 준비를 했을 것"이라며 "너무나도 안타깝다"라고 덧붙였다.


이상훈 시의원 "가해자든, 피해자든 부모의 심정은 어떻겠느냐"


이어 시 의원은 입대를 앞둔 자신의 아들 이야기를 하더니 "가해자든, 피해자든 부모의 심정은 어떻겠느냐"면서 "아버지 마음으로 미뤄봤을 때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억장 무너질 것"이라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이 시의원의 발언을 두고 일각에서는 부적절하다는 비판을 제기했다. 피해자가 가해자의 마음을 받아주지 않아 범행이 발생한 것처럼 해석될 여지가 있다는 것이다.


분노의 목소리가 커지자 이 시의원은 같은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에 대한 저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라고 밝혔다.


이 시의원은 "저의 경솔한 발언으로 피해자와 유가족께 깊은 상처를 드린 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거듭 사과했고, "신당역 사건은 절대 발생해서는 안 될 사건이었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신당역 살인 사건 경위


한편 지난 14일 오후 9시쯤 신당역 여자화장실에서 A씨가 역무원 B(28)씨를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A씨는 약 1시간 10분 동안 화장실 앞에서 대기하다 B씨가 화장실을 순찰하러 들어가자 뒤따라 들어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A씨는 피해자에게 350차례 만나달라고 연락하고 불법 촬영물을 빌미로 협박하는 등 스토킹한 혐의 등으로 고소당한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