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2 22℃ 인천
  • 19 19℃ 춘천
  • 21 21℃ 강릉
  • 21 21℃ 수원
  • 22 22℃ 청주
  • 23 23℃ 대전
  • 26 26℃ 전주
  • 28 28℃ 광주
  • 28 28℃ 대구
  • 24 24℃ 부산
  • 28 28℃ 제주

尹대통령, 대통령실 영빈관 신축 전면 철회 지시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실 영빈관 신축 계획의 전면 철회를 지시했다.

인사이트뉴스1


영빈관 신축, 800억 예산 투입 논란에 '철회' 지시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실 영빈관 신축 계획의 전면 철회를 지시했다.


16일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윤 대통령이 이날 대통령실 영빈관 신축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김 수석은 대통령이 이날 "즉시 예산안을 거둬들여 국민께 심려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국격에 걸맞은 행사 공간 마련하고자 계획


건립 계획 철회를 지시한 이유로 윤 대통령은 "청와대를 국민에게 돌려드린 이후 대통령실의 자산이 아닌 국가의 미래 자산으로 국격에 걸맞은 행사 공간을 마련하고자 했으나, 이 같은 취지를 충분히 설명해 드리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옛 영빈관 역할을 하는 부속시설을 신축하려 예산을 편성했다.


대통령실이 편성해 국회에 제출한 예산은 878억 원이었다. 


인사이트뉴스1


900억 원 가까운 예산 편성에 비판 이어지자 결국...


한 대통령실 관계자는 국익을 높이고 국격에 걸맞게 내외빈을 영접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신축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며 야당을 중심으로 비판이 제기됐다. 


인사이트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수재민 1만명에게 1000만원 가까이 줄 수 있는 돈이다. 국회에서 동의하지 않으면 못하는 것 아니냐. 우리가 다수 의석을 가지고 있는데, 국민 여론에 반하는 예산이 통과되지 않도록 하는 건 우리의 의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도 '세금 낭비'라는 지적이 이어지자 윤 대통령은 영빈관 신축 계획 전면 철회를 지시한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