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6 16℃ 인천
  • 16 16℃ 춘천
  • 13 13℃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쿠팡 물류센터에서 스마트폰 빼돌린 뒤 '빈상자'만 보낸 범인의 정체

쿠팡 물류센터에서 1000여대를 빼돌려 10억원 상당을 번 일당의 정체가 충격을 주고 있다.

인사이트쿠팡 / 사진=인사이트


쿠팡 물류센터, 스마트 기기 1000여대 탈취되는 도난 사건 발생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쿠팡 물류센터에서 스마트폰 등 고가 스마트 기기 1000여대가 탈취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쿠팡 측의 신속한 대처로 범인은 경찰에 검거됐지만 보는 이들은 범인들의 정체에 충격을 머금지 못했다.


지난 15일 경기 화성동탄경찰서는 절도 등 혐의로 쿠팡 동탄물류센터 근무자 20대 A씨 등 2명을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소비자들 상당수 "'빈 상자' 배송받았다" 호소하면서 사건 드러나


경찰은 같은 혐의로 다른 근무자 1명과 장물업자 1명 등 2명도 불구속 송치했다. 다른 근무자 1명은 최근 검거해 조사 중이다.


앞서 사건은 지난달 말 쿠팡에서 신형 스마트 기기를 구매한 소비자들 상당수가 빈 상자를 배송받았다고 호소하면서 드러났다.


피해자들 대부분은 애플 및 삼성 스마트폰을 구매한 소비자다. 쿠팡은 컴플레인을 받자마자 범인을 잡아내기 위해 색출작업에 나섰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쿠팡


범인은 반년 이상 근무하며 정을 쌓아온 직원들...옷 등에 숨겨 나오는 방식으로 범행 벌여


근무 중인 작업장 한 곳 한 곳을 주의 깊게 보던 쿠팡은 한 가지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하고 만다. 반년 이상 근무해오며 정을 쌓아왔던 직원들이 바로 범인이었기 때문이다.


쿠팡 측이 CCTV를 통해 범행 현장을 목격한 결과 이들은 제조사에서 센터로 입고된 제품을 포장 상자에서 꺼내 옷 등에 숨겨 나오는 방식 등으로 범행을 벌였다.


특히 범행은 지난해 12월부터 이달 초까지 약 9개월간 일어났으며 이들은 스마트 기기 1000여대를 빼돌려 장물업자 등에게 넘긴 뒤 10억원 가량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아이폰 14 시리즈 / TheTechChap


올초 및 중순에도 비슷한 사건 일어난 바 있어 충격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셈이다.


해당 물류센터는 올 초와 중순에도 근무자 5명이 재고 스마트폰 등을 빼돌린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바 있어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한편 형법상 단순 절도의 경우 6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다만 흉기를 휴대했을 경우에는 1년 이상 10년 이하의 가중되는 처벌을 받게 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