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20 20℃ 인천
  • 18 18℃ 춘천
  • 20 20℃ 강릉
  • 21 21℃ 수원
  • 23 23℃ 청주
  • 24 24℃ 대전
  • 27 27℃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4 24℃ 부산
  • 26 26℃ 제주

대통령실, '이 건물' 짓는데 예산 '800억원' 편성했다

대통령실이 800억 원대 예산을 들여 신축 부속시설 건립을 추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뉴스1


대통령실, 새 영빈관 짓는다...예산 878억 편성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대통령실이 800억 원대 예산을 들여 청와대 영빈관 역할을 대체하는 신축 부속시설 건립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5일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이 기획재정부로부터 제출받은 '2022년도 예산안'에 따르면 기재부는 외빈 접견과 각종 행사 지원을 위한 대통령실 주요 부속시설 신축 사업에 878억 6300만 원의 사업비를 편성했다.


사업 기간은 2023년부터 2024년까지 진행되며, 내년에만 497억 4600만 원이 책정됐다.


인사이트뉴스1


자료에 따르면 기재부는 사업 목적에 대해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뒷받침하기 위하여 외빈 접견 및 각종 행사 지원 등을 위해 집무실 인근에 주요 부속시설을 신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재부는 이번 사업에 대해 외빈 접견장 마련을 통한 국격 제고, 행사장 임차 예산 절감 등을 기대 효과로 제시했다.


이번 사업은 총사업비 500억 원 이상을 투입하는 예산 사업이 적절한지 따져보는 예비 타당성조사가 면제됐다.


인사이트뉴시스


공공청사는 관련 조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는 국가재정법, 예타 지침을 근거로 들었다.


인사이트뉴스1


'신 영빈관' 신축 구상에 따른 지적


윤석열 정부의 '신 영빈관' 신축 구상은 기존 입장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 청와대를 개방한 후에도 영빈관을 활용할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야권은 대통령실 이전으로 각종 비용을 투입한 가운데, 800억 원이 넘는 신 영빈관까지 건설하는 건 예산 낭비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한병도 의원 / 뉴스1


한병도 의원은 "대통령실 이전 비용이 496억 원이면 된다고 호언장담했던 윤석열 대통령 주장은 거짓말"라고 주장했다.


한편 대통령실은 이와 관련해 "용산 대통령실로 이전한 뒤 내·외빈 행사를 국방 컨벤션센터 등에서 열었으나 국격에 맞지 않는다는 평가가 적지 않았다"라며 "이에 부속시설 신설 필요성을 국회에 제안한 것으로, 예산안 최종 결정권은 국회에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산안이 확정되면 관련 비용을 국민 앞에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