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6 16℃ 인천
  • 16 16℃ 춘천
  • 13 13℃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뉴질랜드 '여행가방 어린이 시신' 사건 용의자 40대 여성, 국내 이곳에서 검거

4년 전 뉴질랜드에서 발생한 '여행가방 어린이 시신 사건'의 용의자가 이날 새벽 울산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인사이트뉴질랜드 '여행가방 어린이 시신 사건' 용의자가 15일 새벽 울산서 체포됐다. / 뉴스1


뉴질랜드 '여행가방 어린이 시신 사건' 용의자 15일 1시께 검거


[인사이트] 정인영 기자 = 4년 전 뉴질랜드에서 발생한 '여행가방 어린이 시신 사건'의 용의자가 오늘(15일) 새벽 경찰에 검거됐다.


15일 경찰청 등에 따르면 2018년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당시 7세와 10세였던 자녀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40대 여성 A씨를 이날 새벽 1시께 울산의 한 아파트에서 체포했다.


앞서 지난 8월 오클랜드 현지 주민이 온라인 경매에서 산 여행가방 속에서 어린이 시신 2구가 발견돼 뉴질랜드 경찰의 수사가 시작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westseattleblog


현지 경찰은 피해 아이들의 친모이자 한국에서 뉴질랜드로 이민 와 국적을 취득한 A씨를 용의자로 지목했다. 


수사 중 A씨가 범행 후 한국으로 도피한 정황을 포착해 뉴질랜드 인터폴을 통해 우리나라에 공조수사 요청을 했다.


인사이트뉴스1


공조수사에 나선 경찰청이 A씨의 전화번호, 진료 기록 등을 수집해 소재를 추적했으며 언론을 통해 사건이 알려지자 제보도 이어졌다. 


그러던 중 최근 울산 중부서 형사팀이 소재 첩보를 입수하고 (CC)TV 확인 및 잠복수사 끝에 이날 신병을 확보했다.


인사이트뉴스1


법원, 범죄인 인도 심사 후 뉴질랜드 경찰 신병 인도 여부 결정


A씨는 혐의 인정 여부 및 범행 이유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안 했어요"라며 범행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으로 인계된 A씨는 중앙지검 조사 후 법원으로부터 범죄인 인도 심사를 받게 된다. 


인사이트뉴스1


법무부는 뉴질랜드가 우리나라와 맺은 조약에 따라 앞으로 45일 안에 정식 범죄인 인도를 요청하면 법원 심사 청구를 검찰에 명령할지 결정할 예정이다.


우리 법원이 범죄인 인도 재판에서 인도 허가를 결정하면 A씨는 뉴질랜드로 송환된다.


인사이트뉴스1


용의자 여성 2018년 범행 후 귀국...남편은 병사 추정


한편 2018년 뉴질랜드에서 범행 후 한국으로 돌아온 A씨는 서울 등지에서 생활하다가 올해 초 울산에 와서 지인 집에 얹혀살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남편은 범행 전 뉴질랜드 현지에서 병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기택 경찰청 인터폴국제공조과장은 "뉴질랜드 인터폴과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반인륜적 범죄를 저지른 피의자를 끈질기게 추적해 검거했다"며 "국내외 도피 사범 검거를 위해 국제 공조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