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2 22℃ 인천
  • 21 21℃ 춘천
  • 19 19℃ 강릉
  • 22 22℃ 수원
  • 21 21℃ 청주
  • 20 20℃ 대전
  • 20 20℃ 전주
  • 21 21℃ 광주
  • 20 20℃ 대구
  • 22 22℃ 부산
  • 22 22℃ 제주

전여옥 "이준석 외모는 김정은, 하는 짓은 이재명 닮아가"

전여옥 전 국회의원이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에게 가처분 관련 쓴소리를 내뱉었다.

인사이트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 뉴스1


전여옥 전 국회의원, 페이스북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저격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전여옥 전 국회의원이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쓴소리를 내뱉었다.


15일 전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준석 전 대표의 사진을 올렸다. 전 전 의원은 "경기도지사 당선 후 볼 장 다 봤다며 이재명이 생방 중에 이어폰을 빼버리던 그 오만, 똑같다. 거짓말에 말 뒤집는 것도 똑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이 전 대표가 남부지방법원에 출석했다. 이 전 대표를 응원하는 준딸들의 날선 절규에다 'X스톤, 했어, 안 했어?' 팩트를 묻는 외침!"이라면서 "그러자 이준석은 비웃으며 말한다. 'X라이들이네~'. 방송사 마이크도 아랑곳하지 않고 말한다"며 이 전 대표를 비꼬았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이 전 대표는 이재명처럼 하지 않겠다고 했다"며 "그런데 갑자기 경찰 출석일이 합의된 날짜가 아니라고 오리발을 내민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이유는 28일로 연기된 '가처분 신청' 일정과 겹쳐서 안 된다는 것이다. 속이 빤히 들여다보인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전여옥 "이준석, 가처분 기일 연기돼 찝찝할 거다"


전 전 의원은 판사 이름까지 언급하며 이 전 대표를 공격했다.


전 전 의원은 "이 전 대표는 가처분 기일이 연기돼서 찝찝할 거다. 16일 경찰 조사에서 '성상납 은폐교사'와 '알선수재'등 기소의견이 나오면 골로 가니까"라고 했다.


그러면서 "남부지방법원의 이핵관 황정수 판사도 어찌해 볼 도리가 없으니까"라고 날을 세웠다.


인사이트전여옥 전 국회의원 / 뉴스1


마지막으로 이재명 대표도 언급했다.


전 전 의원은 "잔머리 굴려봤자 이 전 대표는 사정없이 늪에 빠져들어 갈 것이다. 이재명이 그러했듯이"라며 "이준석 하는 행태가 완전 이재명의 '양아들' 또는 이재명 '부캐'같다. 오늘 이준석이 남부지방법원 출석한 모습은 '아수라' 번외 편 같더라"고 꼬집었다.


앞서 이 전 대표와 국민의힘은 지난 14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과 관련한 당헌 개정 효력 정지를 놓고 법정 공방을 펼쳤다. 하지만 판단은 미뤄졌다.


인사이트뉴스1


전여옥 "이재명과 똑같아...아수라 번외편인 줄"


서울남부지법 민사51부(황정수 수석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가처분 사건 심문에서 이 전 대표 측 소송대리인은 "지금과 같은 근본조항을 개정하는 경우 당헌 원칙에 따라 전당대회를 통해 효력이 발생한다고 해석해야 한다"며 전국위원회 의결만 거친 개정 당헌이 무효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최고위원회가 이미 해산돼서 되돌아갈 방법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판결 취지에 맞지 않은 주장"이라면서 "지난 판결문에 있어서 자연적으로 해석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채무자 쪽에서 모호성을 주장하며 저의 당 대표 지위 회복된 것에 대해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인사이트이재명 대표 / 뉴스1


그러면서 현 국민의힘 비대위원 직무 정지를 요구하는 5차 가처분 신청을 예고하기도 했다.


한편 정진석 신임 비대위원장에 대해 직무집행정지를 요청한 4차 가처분 심문기일은 오는 28일 오전 11시에 진행될 예정이다.